• UPDATE : 2020.10.21 수 13:49
기사 (전체 8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생각나누기] 책갈피 속에서 다시 만난 사람
나이 탓일까, 요즘은 지나온 날들을 돌아보며 추억을 뒤적거리며 보내는 시간이 잦다. 책장을 넘기듯 기억 속을 헤매다보면 이런 것, 저런 것들이 더러 나온다. 그 가운데는 잊고 싶은 것도 있지만 괜히 가슴을 울렁이게 하는 것도 있다.얼마 전에 집을 옮기
나라사랑신문   2020-09-01
[생각나누기] 양로원과 함께한 세월
대창양로원과 인연을 맺게 된 것은 오래 전의 일이다. 직장생활을 통신사에서 보내다 어느 해인가 십시일반으로 직원들이 연말 불우이웃돕기 모금을 했는데 그 가운데 일부를 대창양로원에 지원하게 됐다.그곳은 일제강점기에 사할린으로 강제 징용된 우리 동포들이
나라사랑신문   2020-07-30
[생각나누기] 어르신 같이 가시죠
며칠 전 청계산에 가기 위해 지하철을 타고 양재역에서 내렸다. 예전에는 그렇게 붐비던 지하철역이 한산하기 이를 데 없었다. 코로나19가 덮친 역사는 사회적 거리두기의 여파인지 차량도, 통행하는 사람도 드물었다.양재역에서 지상으로 통하는 출구는 계단이
나라사랑신문   2020-04-02
[생각나누기] 커피를 끊으라고요?
새벽녘이면 가끔 속이 쓰려 병원에 갔더니 의사선생님이 위염증세가 있으니 커피나 탄산음료를 마시지 않는 게 좋겠다고 한다. 사이다나 콜라 같은 탄산음료야 별로 마시지 않으니 상관없지만 커피를 마시지 말라는 건 나에게서 즐거움 하나를 제하는 일이다.커피를
나라사랑신문   2020-03-05
[생각나누기] 노년을 건강하고 즐겁게, 걷기의 즐거움
즐겁게 살기로 마음먹은 사람은 하루 종일이 즐거움 투성이라고 한다. 나이가 많아도 할 수 있는 일거리가 있어야 한다.퇴직을 하면 그저 편하고 좋을 것처럼 생각했으나 실제 퇴직하고 시간을 보내니 지루하기만 하고, 친구들을 찾아가서 시간을 보내는 것도 하
나라사랑신문   2020-02-03
[생각나누기] 70대 아내를 국보처럼
70대 아내를 국보처럼 대접을 해야 한다는 기사를 어느 신문에서 보고 피식 웃었다. 왜 국보처럼 대접해야 한다고 했을까? 보배로 아끼고 보존해야 하는 것이 국보인 것을.아내의 얼굴을 그려 보았다. 50년 전, 20대 중반의 나이로 시집을 와 강산이 다
나라사랑신문   2020-01-02
[생각나누기] 동치미의 추억
겨울이 시작된다는 입동이 왔다. 그래서 그런지 쌀쌀한 느낌이 드는 바람이 분다. 나뭇잎도 하나 둘씩 떨어지고 있다. 운동을 하며 누워 하늘을 보면 구름 한 점 없는 겨울 하늘이 선명하다. 나뭇잎 사이로 보이는 까치집도 겨울을 준비하는 듯하다.까치 부부
나라사랑신문   2019-12-03
[생각나누기] 건망증
아무리 찾아도 없다. 들고 다니다가 어느 곳에 둔 것 같지도 않다. 지금껏 무엇을 가지고 다니다가 잃어버리거나 한 적이 없는데 아무리 생각해봐도 모를 일이다.남에게는 하찮은 것이 될 수도 있겠으나 나에게는 무척 귀하고 요긴하게 쓰이는 물건 중 하나이기
나라사랑신문   2019-11-05
[생각나누기] 순간의 선택
“순간의 선택이 10년을 좌우한다.” 어느 광고에 나오는 말이다.순간의 선택? 정말 중요한 것 같다. 하지만 그 순간의 선택을 잘못해서 10년이 아닌 일평생을 잘못 살아가는 사람도 있고, 또 순간의 선택을 올바르게 해 남에게 존경과 찬사를 함께 받는
나라사랑신문   2019-10-01
[생각나누기] 철들었네
마이크를 잡고 있는 여인의 모습이 정갈하다. 품위도 있어 보인다. 검은색과 은색이 적당하게 섞인 머리카락, 일부러 염색한 것 같지는 않고 자연스럽다. 달리는 버스 안에서의 진행도 매끄럽다.젊어서는 남부럽잖은 머리숱이었지만 어찌 된 영문인지 자고 나면
나라사랑신문   2019-08-21
[생각나누기] ‘두 농(籠)바위 이야기’
나의 고향 창원에는 산이 하나 있고 산 정상에 장방형의 큰 바위가 앉아 있었다. 고을의 어디에서 보아도 장롱만큼 크게 보여 예부터 농바위라 부르고 그 산을 농바위산이라 불렀다. 산에 나무가 많지 않던 그때에는 시야가 트여 먼 들판 길에서 보아도 환히
나라사랑신문   2019-07-31
[생각나누기] 삶과 선(線)
어떤 선은 길이 되고어떤 선은 집이 되어시공을 초월하여…바람이 솔솔 부는 날은 산길을 걷는다. 솔내음 풍기는 숲길을 걸어가며 새소리와 계곡의 물소리를 들으면 실타래 같은 삶의 일들이 술술 풀려 나감을 느낀다. 숲은 언제나 자신을 낮추어 다
나라사랑신문   2019-07-01
[생각나누기] 한 방울 눈물이 되어
잊었던 낱말들이가까이 오고 있다사랑 용서 화해 이해아름답고 저린 언어들그때는 한발 멀리서바라보고만 있었지위로가 되고 싶다흘러간 시간 만큼아쉽고 부족하고몰라서 부끄럽던 일한 방울 눈물이 되어그대 위로 되고 싶다정표년(시조시인)
나라사랑신문   2019-06-03
[생각나누기] ‘삶과 믿음’
철없던 유년 시절에는 진달래꽃을 씻지도 않고 그냥 먹었다. 앞동산을 뛰어 놀던 때라 아무리 먹어도 배가 고팠다. 하얀 꽃향기가 황홀하였던 키 큰 아카시아 꽃도 따 먹었다. 벌들이 아카시아 꽃잎에 앉아 윙윙 거려도 겁 없이 한 웅큼씩 따서 먹었다. 철이
나라사랑신문   2019-06-03
[생각나누기] 다시 어머니를 기억하며
어머니가 떠나시는 것을 예감했을까. 어머니가 가시던 날, 매화나무에는 붉은 꽃망울이 눈물방울처럼 매달려있었다. 터질 듯한 꽃망울로 어머니를 배웅하던 매화나무에 연녹색의 잎새가 무성한 것을 보니 생을 이끄는 것은 시간인 것 같다.어머니는 잔정 없고 무뚝
나라사랑신문   2019-04-30
[생각나누기] 곰보빵
옷을 벗기도 전에 곰보빵을 한 개 들고 앉았다. 나는 곰보빵을 먹어도 겉에 있는 울퉁불퉁하고 바삭한 곰보를 좋아한다. 순식간에 곰보빵 한 개를 먹어치우고 두 개째 집어 드는데 울룩불룩한 곰보빵 위에 눈물이 그렁그렁한 명희의 얼굴이 아른거린다. 명희는
나라사랑신문   2019-04-02
[생각나누기] 벚꽃 증후군
순백의 화사한 벚꽃꽃잎이 물결처럼 일렁인다너울거리는 꽃을 맞는데그 위에 친정어머니 얼굴아른거린다다시 봄이다. 순백의 화사하고 고운 벚꽃이 눈부셔 현기증이 날 것 같다. 바람이 살랑일 때마다 하얀 꽃잎이 물결처럼 일렁인다. 너울거리며 날리는 하얀 꽃을
나라사랑신문   2019-03-06
[생각나누기] 파도는 바다 위에서만 일어난다
우리는 파도를 별개로 일어나고 밀려오는 것으로 착각한다. 파도는 언제나 바다 위에서만 일어나고 있음을 깨우치고 알아야 한다.태어남이 없으면 삶도 없고 세상도 없듯이 행복과 불행도 없다. 우리는 이 세상에 태어난 것에 대해 무한한 감사와 함께 운 좋게
나라사랑신문   2019-02-01
[생각나누기] 아침이 즐겁고 저녁이 행복한 삶
아침이 즐거운 사람은 저녁이 행복하다. 저녁이 행복한 사람은 내일이 즐겁다. 내일이 즐거운 사람은 평생이 행복하다. 삶이란 그리 만만한 것이 아니고, 삶은 현실이다.공자나 맹자도 고비고비 고뇌의 삶을 겪어 왔다는 것은 역사가 말해주고 있다. 이 세상
나라사랑신문   2018-12-03
[생각나누기] 월요일의 기차여행
월요일 아침 일찍 오랜만에 아내와 기차여행으로 1박 2일 강원도 곰배령을 가기 위해 해운대에서 무궁화호 기차를 탔다.어릴 때야 자연과 사람에 대한 깊은 생각과 살아온 경륜이 짧으니 그저 눈에 보이는 것만 의미가 있고, 그 이상의 것은 볼 수도 없었다.
나라사랑신문   2018-11-01
 1 | 2 | 3 | 4 | 5 
공감, 이 책

숲에서 한나절

숲에서 한나절
식물의 시간으로 보면 화려한 꽃은 그저 열매를 맺기 위해 벌과 나비를 부르기 위한 방편에 불과하다. 모든 식물은 자신의 후손을 남기기 ...

희한한 위로

희한한 위로
도와달라는 말을, 조금 더 쉽게 할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 미안하다는 말보다는, 고맙다는 말을 잘하는 사람이 되고 싶다. 그렇게 ...
오피니언

어둠이 짙을수록 ‘빛나는 별’이 되려면

어릴 적 겨울밤 깜깜한 시골길을 걸었던 기억이 있다. 두 볼이 따가울 정도로 추운데다가 깜깜하기까지 해서 더 무서웠다. 두려움을 달래려고 올려다 본 하늘에 유난히 반짝이던 별이 있...

‘든든한 보훈’은 진심 있는 과감한 변화의 약속

조국의 광복과 자유 민주주의 수호를 위해 희생한 분들은 충분한 보답과 예우를 받고 있는가? 또 보훈이 국민통합에 얼마나 기여하고 있는가? 국가보훈처는 이러한 질문에 답하고, 한 차...
많이 본 기사
1
고엽제후유의증 질병 장애등급 종합판정 시행
2
종합비타민제를 먹어야 하는 이유
3
여름철 건강의 적 토사곽란
4
국가유공자 등 로또 판매점 신청
5
중앙보훈병원, 1,400병상으로 확대… 재활·요양병원 등 복합 운영
6
결핵과 비결핵항산균 감염증
7
내년 아파트 특별공급, 대부지원 계획 확정
8
국가유공자 주택 대부 한도 늘리고 금리 내려
9
김환기, 그의 푸른 화폭을 만나다
10
모든 생존 6·25참전용사에 호국영웅기장 수여한다
소 개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30113 세종특별자치시 도움4로 9 국가보훈처
Copyright by 국가보훈처 나라사랑신문  |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호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