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1 수 13:49
기사 (전체 4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행복이 머무는 자리] 신세계와 지옥 … 우리가 사는 현실을 비추는 거울
인간을 궁극적으로 행복하게 하는 것은 무엇일까. 진정한 의미의 정의는 어떤 것일까. 행복과 정의 같은 가치들은 인류 역사 매순간마다, 문화마다 조금씩 다른 곳을 지향해 왔다. 모두가 꿈꾸는 이상적 세계 유토피아와 모두가 두려워하는 악몽과도 같은 디스토
나라사랑신문   2020-09-28
[행복이 머무는 자리] 세상을 사로잡았던 예술가, 그들의 인생과 정신
음악과 미술, 문학 등 그 형태는 다르지만 타인의 마음을 사로잡는 예술가의 작품에는 예술가의 인생이 녹아있다. 번쩍이는 강렬한 경험, 예술을 향하 뜨거운 열정, 사랑하는 이를 향한 애틋한 마음. 예술가들의 인생을 다룬 실화 기반 영화는 아찔한 그들의
나라사랑신문   2020-09-01
[행복이 머무는 자리] 베토벤 ‘혁명’처럼 ‘운명’처럼 ‘보석’처럼 …
서양 고전음악사에서 그를 빼놓고 이야기할 수 없다. 베토벤 탄생 250주년, 다시 그의 연주가 시작된다.올해는 베토벤 탄생 250주년을 맞는 해. 세계적으로도 베토벤 관련 축제와 연주들이 줄을 잇는 가운데 우리나라에서도 의미 있는 연주들이 준비되고 있
나라사랑신문   2020-07-30
[행복이 머무는 자리] 존재와 우리 사는 사회를 비추는 거울처럼
푸른 녹음이 무르익어가는 여름의 초입, 선선한 바람과 서서히 따가와지는 햇살이 또 다른 계절을 맞는 이들의 마음을 흔든다. 가슴 두근거리며 발걸음이 절로 밖을 향하는 계절이지만 코로나19로 조금 더 발을 묶어둬야 하는 시기이다. 이 시기에 어떤 인생을
나라사랑신문   2020-06-01
[행복이 머무는 자리] 삶을 위로하는 채널, 라디오의 세계
계절이 바뀔 때마다 찾아오는 외로움은 그 근원이 없다. 나이가 조금씩 들면서 찾아오는 저마다의 소외감은 해법이 마땅찮은 아픔이다. 살면서 느끼는 감정의 진폭과 알 수 없는 허허로움은 인생의 여운인 듯도 하다. 이럴 때 조용하게 흐르는 음악이 있다면,
나라사랑신문   2020-04-29
[행복이 머무는 자리] 연대가 만든 민주주의라는 기적, 영화 속의 ‘민주화’
우리나라 민주화의 불꽃이 활활 타올랐던 시기. 평범한 학생이고 시민이었던 사람들이 거리로 나와 외쳤던 민주화를 향한 강렬한 염원은 지금도 우리의 삶과 함께 하고 있다. 우리 역사와 시민들의 가슴에 깊숙이 새겨진 민주운동의 역사들. 이제는 세월이 흘러
나라사랑신문   2020-04-02
[행복이 머무는 자리] 세월에 대처하는 자세, 아름다운 노년을 위하여
“늙어간다는 건 낙심의 사유가 아니라 소망의 토대이고, 조금씩 퇴락해가는 것이 아니라 차츰차츰 성숙해가는 과정이고, 이를 악물고 감수해야 할 운명이 아니라 두 팔 벌려 맞아들여야 할 기회다.” (헨리 나우웬, ‘나이 든다는 것’ 중에서) 나이가 든다는
나라사랑신문   2020-03-05
[행복이 머무는 자리] 언제나 음악이 흐르는 곳, 우리의 일상에 함께
세계 4대 문명 발상지 중에서도 가장 오래된 메소포타미아와 이집트의 벽화와 유물에서 하프나 리라 등 많은 악기가 등장한다. 이렇게 다양한 악기와 함께 시작한 음악의 역사는 인간의 역사와 나란히 발전해왔다. 고대부터 이어져 온 음악에 대한 인간의 사랑은
나라사랑신문   2020-02-03
[행복이 머무는 자리] 삶의 여유를 주는 이야기, 함께 나누는 ‘생각’
새해가 활짝 열렸다. 이제 조금 더 여유 있게 세상을 볼 수 있을까. 집안 가득 짐이 흐트러져 있다면 좋은 물건을 가지고도 제대로 활용하기 어려운 법, 마음도 그러하다. 지나간 일들에 대한 후회와 미련을 정리해 새로운 것들이 들어올 수 있도록 빈 공간
나라사랑신문   2020-01-02
[행복이 머무는 자리] 곳곳의 눈꽃 아름다운 국립공원…겨울 신선의 세계
겨울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는 단연 새하얀 눈과 눈 내린 산이다. 겨울 추위로 몸은 움츠러들지만 눈이 가져온 또다른 세상의 탄생은 우리를 솜이불 같은 포근한 세상으로 인도한다. 천혜의 자연과 어울릴 눈을 찾아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국립공원으로 발걸음을 옮겨
나라사랑신문   2019-12-03
[행복이 머무는 자리] 깊어가는 가을, 고전 명작을 춤과 음악과 함께
오래도록 많은 사람들에게 널리 사랑을 받아온 예술 작품인 고전 명작. 이 명작들이 긴 시간동안 사랑을 받은 데에는 작품이 주는 감동이 시대를 뛰어넘어 대중의 심장을 관통하기 때문일 것이다. 이 고전 명작을 화려한 춤사위로 재탄생시킨 작품들은 고전이 주
나라사랑신문   2019-11-05
[행복이 머무는 자리] 예술과 인문의 만남, 내 방 한 켠의 예술고(庫)
세상을 뜨겁게 달구던 여름이 지나고 있다. 선선한 바람이 마음마저 흔드는 계절, 가을이 왔다. 이 맘 때면 자연스레 책장 앞으로, 서점으로 발길을 돌리게 되고, 차 한 잔과 함께 편안히 앉아 책 한 권을 뽑아들기 좋은 시간이다. 이제 ‘어떤 책을 읽을
나라사랑신문   2019-10-01
[행복이 머무는 자리] 꽃밭과 갈대밭으로 여기 가을이 찾아온다
내리쬐는 태양은 여전히 강렬하지만 바람이 조금씩 불어올 때면 가을향기가 한껏 묻어난다. 들판과 산의 나무와 꽃들도 제 빛깔을 조금씩 바꾸며 부지런히 가을을 맞이할 준비가 한창이다. 곧 다가올 완연한 가을을 만끽할 만한 곳으로 제철을 맞아 흐드러지게 피
나라사랑신문   2019-08-21
[행복이 머무는 자리] 대학로를 지키는 ‘터줏대감 공연’을 찾아
서울 종로구 종로5가 사거리에서 혜화동 로터리까지 이어지는 대학로. 주말이면 마로니에 공원에서 마술공연에 두 눈 휘둥그레진 아이들부터 연극관람을 위해 대학로를 찾은 커플, 추억의 다방과 식당을 다시 방문한 중장년층까지, 대학로는 세대를 아우르는 문화예
나라사랑신문   2019-08-01
[행복이 머무는 자리] 여름에 읽는 대하소설로 더위를 잊다
찌는 듯한 더위와 함께 찾아온 여름. 조금은 몸도 마음도 힘겨워지는 계절, 숨이 턱턱 막히는 무더운 날씨다. 대자연과 함께하는 야외활동은 이제 엄두가 나지 않는다. 해가 길어져 덤으로 얻은 시간에는 무엇을 하면 좋을까. 선풍기를 틀어놓고, 시원한 바람
나라사랑신문   2019-07-01
[행복이 머무는 자리] 만 가지 초록이 숨 쉬는 식물원·수목원 나들이
6월, 봄에서 여름으로 넘어가는 초록의 싱그러움이 가득한 계절이 왔다. 짙은 청록으로 무성하게 자라난 들풀과 나무들은 생명력으로 가득 차오르고, 쏟아지는 따사로운 햇살이 모두의 가슴을 두근거리게 만든다. 도심 가까운 곳 콘크리트 숲에서는 느끼지 못했던
나라사랑신문   2019-06-03
[행복이 머무는 자리] 가족과 함께하기 좋은, 이야기가 있는 음악공연
완연한 봄의 기운이 충만한 요즘이다. 새 생명이 하나씩 싹을 틔우는 가운데 가족과 함께 가벼운 나들이에 나서면 어떨까. 나들이에 음악이 함께 한다면 봄은 더 풍성해질 듯하다. 가정의 달이기도 한 5월 가족들과 함께,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음악
나라사랑신문   2019-04-30
[행복이 머무는 자리] 나를 찾는 독서 여행…길 위의 ‘순례자’가 되다
봄이 달려온다. 겨울을 밀어내고 달려온 봄에는 훈풍이 있다. 마음마저 열어젖히는 바람에 봄이 깊어간다. 봄 완연한 이 계절에는 책을 펼쳐 나를 돌아볼 일이다. 겨울 움츠렸던 몸을 활짝 열고 나를 찾아 나설 일이다. 빅뱅에서 지구별로, 지구별에서 생명으
나라사랑신문   2019-04-02
[행복이 머무는 자리] “옅은 꽃내음을 품은 봄이 불어오고 있다”
겨울을 보낸다. 봄을 맞는다. 지루했고, 추웠고, 어두웠던 겨울은 이제 기세가 다했다. 봄을 맞는 곳, 가장 먼저 봄을 맞는 곳을 찾아 나선다. 바다, 햇살, 그리고 옅은 꽃내음을 품은 바람. 이제 남쪽과 동쪽의 바다를 거쳐 봄이 상륙하고 있다. 우리
나라사랑신문   2019-03-06
[행복이 머무는 자리] 뮤지컬·오페라, 노래로 다시 만나는 항일운동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일제강점기 독립운동을 소재로 한 의미 있는 공연들이 잇달아 열린다. 신흥무관학교의 학생들, 독립운동가 최재형과 유관순. 항일운동의 한 가운데에 있었던 위대한 인물들의 삶이 무대 위에서 노래로 생생하게 되살
나라사랑신문   2019-02-01
 1 | 2 | 3 
공감, 이 책

숲에서 한나절

숲에서 한나절
식물의 시간으로 보면 화려한 꽃은 그저 열매를 맺기 위해 벌과 나비를 부르기 위한 방편에 불과하다. 모든 식물은 자신의 후손을 남기기 ...

희한한 위로

희한한 위로
도와달라는 말을, 조금 더 쉽게 할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 미안하다는 말보다는, 고맙다는 말을 잘하는 사람이 되고 싶다. 그렇게 ...
오피니언

어둠이 짙을수록 ‘빛나는 별’이 되려면

어릴 적 겨울밤 깜깜한 시골길을 걸었던 기억이 있다. 두 볼이 따가울 정도로 추운데다가 깜깜하기까지 해서 더 무서웠다. 두려움을 달래려고 올려다 본 하늘에 유난히 반짝이던 별이 있...

‘든든한 보훈’은 진심 있는 과감한 변화의 약속

조국의 광복과 자유 민주주의 수호를 위해 희생한 분들은 충분한 보답과 예우를 받고 있는가? 또 보훈이 국민통합에 얼마나 기여하고 있는가? 국가보훈처는 이러한 질문에 답하고, 한 차...
많이 본 기사
1
고엽제후유의증 질병 장애등급 종합판정 시행
2
종합비타민제를 먹어야 하는 이유
3
여름철 건강의 적 토사곽란
4
국가유공자 등 로또 판매점 신청
5
중앙보훈병원, 1,400병상으로 확대… 재활·요양병원 등 복합 운영
6
결핵과 비결핵항산균 감염증
7
내년 아파트 특별공급, 대부지원 계획 확정
8
국가유공자 주택 대부 한도 늘리고 금리 내려
9
김환기, 그의 푸른 화폭을 만나다
10
모든 생존 6·25참전용사에 호국영웅기장 수여한다
소 개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30113 세종특별자치시 도움4로 9 국가보훈처
Copyright by 국가보훈처 나라사랑신문  |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호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