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3.5 금 14:19
> 광장 > 칭찬합시다
웃음 주시는 기금순 님
나라사랑신문  |  news@narasarang.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7.31  12:57:1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저는 88세 된 노병 갑종전우회 출신 장명선입니다. 보훈정책의 일환으로 보훈도우미를 보내주시는 데 대해 늘 감사의 마음을 갖고 있습니다. 저희는 두 늙은이가 생활을 하는데 많은 보훈도우미 중 최근에 배정된 도우미가 너무나 고맙고 감사해 자랑을 하려고 합니다.
 
새로 배정된 도우미는 기금순 선생님입니다. 기 선생님은 배정받은 첫날부터 집안에서 우리 부부를 위한 물리치료와 건강을 돌보는 것은 물론 집안 곳곳의 청소와 화분 물주기까지 성심껏 일을 해주고 계십니다.
기 선생님이 우리집에 오시는 날은 우리 두 늙은이는 생기가 나고, 좋은 말벗을 만나 귀가하실 때까지 늘 웃음으로 생활하게 됩니다.
 
우리가 시내에 볼 일이 있으면 심부름까지 해 주시는데, 필요하면 우리를 승용차에 동승시켜 용무를 보게 해주고는 집까지 배웅을 해주십니다. 고맙기도 하지만 요즘은 너무나 미안한 마음이 커 어떻게 이를 보답할까 고민하다 이렇게 필을 들었습니다.
 
“기 선생님. 한 여름 무더위에 비지땀을 흘리시면서 열정적으로 우리 두 늙은이에게 봉사해주시는 것, 너무 고마워서 무슨 말씀으로 표현할 지 모르겠습니다. 기금순 선생님 사랑합니다. 장명선 할아버지 할머니가 선생님께 부끄럽습니다. 고맙습니다.”
 
충북 청주 장명선
 
 
나라사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뒤로가기 위로가기
공감, 이 책

읽는 직업

읽는 직업
우리가 경험하지 못한 일을 어떤 작가들은 자신의 삶을 통해 보여준다.그 터널을 지나온 심정과 거기서 건져 올린 한 줄기 희미한 빛 같은...

숲에서 한나절

숲에서 한나절
식물의 시간으로 보면 화려한 꽃은 그저 열매를 맺기 위해 벌과 나비를 부르기 위한 방편에 불과하다. 모든 식물은 자신의 후손을 남기기 ...
오피니언

떡국 한 그릇에 담긴 진심

얼마 전 우리는 우리 민족 고유의 명절인 설을 맞았다. 해마다 설 명절이면 멀리 떨어져 생활하던 가족들이 모여 집안 어른들께 세배를 드리며 그동안의 안부도 묻고 함께 명절 음식을 ...

마음까지 헤아려야 진정 ‘든든한 보훈’

복지과를 떠나 다른 부서업무를 몇 년간 근무하다 다시 복지업무를 맡으면서, 코로나19라는 누구도 경험하지 못한 어려운 환경과 마주하게 되었다. 보훈가족의 재가복지 현장에도 큰 불편...
많이 본 기사
1
고엽제후유의증 질병 장애등급 종합판정 시행
2
종합비타민제를 먹어야 하는 이유
3
여름철 건강의 적 토사곽란
4
국가유공자 등 로또 판매점 신청
5
중앙보훈병원, 1,400병상으로 확대… 재활·요양병원 등 복합 운영
6
결핵과 비결핵항산균 감염증
7
내년 아파트 특별공급, 대부지원 계획 확정
8
국가유공자 주택 대부 한도 늘리고 금리 내려
9
김환기, 그의 푸른 화폭을 만나다
10
모든 생존 6·25참전용사에 호국영웅기장 수여한다
소 개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30113 세종특별자치시 도움4로 9 국가보훈처
Copyright by 국가보훈처 나라사랑신문  |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호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