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3.5 금 14:19
> 뉴스 > 단체
조직발전, 복지증진 위해 슬기롭게 대처대한민국전몰군경유족회장 김영수 신년사
나라사랑신문  |  news@narasarang.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1.04  14:22:2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희망찬 신축년 새해 아침이 우리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지난 1년은 국가도 우리 사회도 그리고 우리 조직도 코로나19로 인하여 모두가 힘들었던 한 해였습니다.

그러나 이런 환경 속에서도 우리 조직과 구성원은 역경을 딛고 부단히 앞을 향해 나아갔으며 이것은 바로 우리 회원 모두의 화합의 힘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습니다. 앞으로도 회원 여러분의 성원 부탁드립니다.

새해 우리 회의 가장 큰 현안은 바로 수당을 보상금으로 명칭을 개정하고 이를 인상하는 일이며, 위탁진료 연령 70세 인하, 보훈병원 진료비 90% 감면, 수원 보훈복지타운과 보훈원 입소 등 보훈사각지대 현안을 해소하는 일도 남아 있습니다.

저는 작년에 이루지 못한 이러한 문제들을 올해는 관련 법률과 해당 분야 전문가와 협의한 후에 힘을 결집하여 체계적으로 보훈처와 협의해 나가겠습니다.

저는 지난 10월 어려운 여건을 딛고 시도지부를 방문하면서 본회 활동소식을 전하고 회원들의 애로사항을 경청했습니다.

그리고 조직발전을 위하여 헌신한 회원들을 격려하고, 특히 지난 8월 폭우로 인해 일부 회원들이 정성껏 가꾼 농작물이 유실되거나 가옥이 파손된 회원들에게는 본회 재정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지원했습니다.

금년도 우리 모두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저는 여러분들과 함께 인내력이 강하고 근실하다는 흰 소처럼 이 난국을 우리 모두 힘을 합쳐서 조직의 발전과 우리회원들의 복지증진을 위하여 슬기롭게 대처해 나갈 것입니다.

끝으로 올해도 회원 여러분들의 가정에 항상 건강이 넘치고 소망하신 모든 일들이 이루어지시길 기원 드립니다. 

나라사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뒤로가기 위로가기
공감, 이 책

읽는 직업

읽는 직업
우리가 경험하지 못한 일을 어떤 작가들은 자신의 삶을 통해 보여준다.그 터널을 지나온 심정과 거기서 건져 올린 한 줄기 희미한 빛 같은...

숲에서 한나절

숲에서 한나절
식물의 시간으로 보면 화려한 꽃은 그저 열매를 맺기 위해 벌과 나비를 부르기 위한 방편에 불과하다. 모든 식물은 자신의 후손을 남기기 ...
오피니언

떡국 한 그릇에 담긴 진심

얼마 전 우리는 우리 민족 고유의 명절인 설을 맞았다. 해마다 설 명절이면 멀리 떨어져 생활하던 가족들이 모여 집안 어른들께 세배를 드리며 그동안의 안부도 묻고 함께 명절 음식을 ...

마음까지 헤아려야 진정 ‘든든한 보훈’

복지과를 떠나 다른 부서업무를 몇 년간 근무하다 다시 복지업무를 맡으면서, 코로나19라는 누구도 경험하지 못한 어려운 환경과 마주하게 되었다. 보훈가족의 재가복지 현장에도 큰 불편...
많이 본 기사
1
고엽제후유의증 질병 장애등급 종합판정 시행
2
종합비타민제를 먹어야 하는 이유
3
여름철 건강의 적 토사곽란
4
국가유공자 등 로또 판매점 신청
5
중앙보훈병원, 1,400병상으로 확대… 재활·요양병원 등 복합 운영
6
결핵과 비결핵항산균 감염증
7
내년 아파트 특별공급, 대부지원 계획 확정
8
국가유공자 주택 대부 한도 늘리고 금리 내려
9
김환기, 그의 푸른 화폭을 만나다
10
모든 생존 6·25참전용사에 호국영웅기장 수여한다
소 개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30113 세종특별자치시 도움4로 9 국가보훈처
Copyright by 국가보훈처 나라사랑신문  |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호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