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7.1 목 14:52
> 생활·문화 > 공감 이 책
읽는 직업
나라사랑신문  |  news@narasarang.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11.02  13:08:3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우리가 경험하지 못한 일을 어떤 작가들은 자신의 삶을 통해 보여준다.

그 터널을 지나온 심정과 거기서 건져 올린 한 줄기 희미한 빛 같은 것을.

이런 경험은 쉽사리 잊히지 않으므로 이들은 자신과 세상을 자양분 삼아 글쓰기로 생을 밀고 나갈 것이다. 그래서 나는 이들의 두 번째 책이 기다려진다.

(‘읽는 직업’, 이은혜, 마음산책)

나라사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뒤로가기 위로가기
오피니언

현장에서 함께 만들어 더 커지는 기쁨

어르신들의 “여한이 없다”라는 말에는 울림이 있다. 지난해 부부 참전유공자 자택을 방문했을 때 들은 “젊은 사람들이 알아주고 기억해준다니 이제는 여한이 없다”라는 말씀이 지금까지도...

아름드리 천년송에 기대어

신록의 푸르름이 참으로 싱그럽고 눈부신 5월이다. 눈을 두는 곳마다 푸른 잎들과 화사한 꽃잎들이 반갑게 인사를 건넨다.우리 전북동부보훈지청은 지속되는 코로나19의 위기 속에서 관할...
많이 본 기사
1
고엽제후유의증 질병 장애등급 종합판정 시행
2
종합비타민제를 먹어야 하는 이유
3
여름철 건강의 적 토사곽란
4
국가유공자 등 로또 판매점 신청
5
중앙보훈병원, 1,400병상으로 확대… 재활·요양병원 등 복합 운영
6
결핵과 비결핵항산균 감염증
7
국가유공자 주택 대부 한도 늘리고 금리 내려
8
내년 아파트 특별공급, 대부지원 계획 확정
9
김환기, 그의 푸른 화폭을 만나다
10
모든 생존 6·25참전용사에 호국영웅기장 수여한다
소 개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30113 세종특별자치시 도움4로 9 국가보훈처
Copyright by 국가보훈처 나라사랑신문  |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호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