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9.28 월 11:42
> 현충 > 이달의독립운동가
“내가 할 수 없는 일, 학생에게 시킬 수 없다”조지 새넌 맥큔 선생 (1873.12.15~1941.12.4)
나라사랑신문  |  news@narasarang.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2.03  15:29:5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조지 새넌 맥큔 선생은 미국 펜실베니아 주에서 1873년 태어나 1905년 부인과 함께 내한했고, 1909년 평안북도 신성학교 교장으로 본격적으로 교육에 힘썼다.

1911년 일제가 조작한 105인 사건으로 신성학교 학생들과 교사들이 구속되자 선생은 이들의 석방과 공정한 재판을 위해 적극 앞장섰다.

1919년 3·1만세운동이 일자 선생은 일제의 강경한 탄압 사실과 3·1만세운동의 의의를 알리는 편지를 미국 시카고에 있던 컨티넨트(The Continent) 잡지사로 보내 게재하게 했다.

또한 3·1운동의 발판이 된 2·8독립선언서 번역문을 교정해주고, 3·1운동의 주역을 격려하는 등 3·1운동에 직간접적으로 많은 도움을 주었다.

이런 선생의 활동을 일제는 지속적으로 감시·탄압했고, 선생은 1921년 미국으로 돌아갔다가 1928년 돌아와 평양 숭실전문학교와 숭실학교의 교장을 맡으면서 일제의 신사참배를 거부했다.

이로 인해 학교는 인가를 취소당했고, 선생은 미국에서 일본의 신사참배 강요를 비판하는 강연과 논설 등을 지속하며 재미유학생 단체인 북미대한인학생회 자문위원을 맡아 독립운동을 지원했다. 정부는 선생의 공훈을 기려 1963년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했다.

나라사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뒤로가기 위로가기
공감, 이 책

숲에서 한나절

숲에서 한나절
식물의 시간으로 보면 화려한 꽃은 그저 열매를 맺기 위해 벌과 나비를 부르기 위한 방편에 불과하다. 모든 식물은 자신의 후손을 남기기 ...

희한한 위로

희한한 위로
도와달라는 말을, 조금 더 쉽게 할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 미안하다는 말보다는, 고맙다는 말을 잘하는 사람이 되고 싶다. 그렇게 ...
오피니언

어둠이 짙을수록 ‘빛나는 별’이 되려면

어릴 적 겨울밤 깜깜한 시골길을 걸었던 기억이 있다. 두 볼이 따가울 정도로 추운데다가 깜깜하기까지 해서 더 무서웠다. 두려움을 달래려고 올려다 본 하늘에 유난히 반짝이던 별이 있...

‘든든한 보훈’은 진심 있는 과감한 변화의 약속

조국의 광복과 자유 민주주의 수호를 위해 희생한 분들은 충분한 보답과 예우를 받고 있는가? 또 보훈이 국민통합에 얼마나 기여하고 있는가? 국가보훈처는 이러한 질문에 답하고, 한 차...
많이 본 기사
1
고엽제후유의증 질병 장애등급 종합판정 시행
2
종합비타민제를 먹어야 하는 이유
3
여름철 건강의 적 토사곽란
4
국가유공자 등 로또 판매점 신청
5
중앙보훈병원, 1,400병상으로 확대… 재활·요양병원 등 복합 운영
6
결핵과 비결핵항산균 감염증
7
내년 아파트 특별공급, 대부지원 계획 확정
8
국가유공자 주택 대부 한도 늘리고 금리 내려
9
김환기, 그의 푸른 화폭을 만나다
10
모든 생존 6·25참전용사에 호국영웅기장 수여한다
소 개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30113 세종특별자치시 도움4로 9 국가보훈처
Copyright by 국가보훈처 나라사랑신문  |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호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