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9 화 12:17
> 뉴스 > 일반
“선열정신 살아있는 한 미래 향한 전진 계속”제64회 현충일 추념식
나라사랑신문  |  news@narasarang.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01  14:49:3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4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추념사를 하고 있다.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이 주요내빈과 함께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제64회 현충일 추념식이 지난달 6일 오전 서울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렸다.

문재인 대통령과 피우진 국가보훈처장, 국가유공자와 유족, 각계 대표, 시민, 학생 등 1만 여명이 참석한 이날 추념식은 ‘6610 캠페인’(현충일 6월 6일 오전 10시 정각, 전국적으로 울리는 사이렌에 맞춰 추모 묵념)에 따라 참석자들의 엄숙한 추모묵념으로 시작됐다.

이날 추념식에서 문 대통령은 비무장지대(DMZ) 화살머리고지에서 유해가 발굴된 고 박재권 이등중사 등 유해 발굴 후 신원이 확인된 6·25전사자 3인의 유가족에게 국가유공자 증서를 수여했다.

문 대통령은 추념사를 통해 “애국 앞에 보수와 진보가 없으며, 기득권이나 사익이 아니라 국가공동체의 운명을 자신의 운명으로 여기는 마음이 바로 애국”이라고 말하고 “우리에게는 사람이나 생각을 보수와 진보로 나누며 대립하던 이념의 시대가 있었지만 오늘의 대한민국에는 보수와 진보의 역사가 모두 함께 어울려 있으며, 지금 우리가 누리는 독립과 민주주의와 경제발전에는 보수와 진보의 노력이 함께 녹아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스스로를 보수라고 생각하든 진보라고 생각하든 극단에 치우치지 않고 상식의 선 안에서 애국을 생각한다면 우리는 통합된 사회로 발전해 갈 수 있을 것”이라며 “그것이야말로 이 시대의 진정한 보훈이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정부는 2022년까지 워싱턴 한국전쟁 기념공원 안에 ‘추모의 벽’을 건립해 미군 전몰장병 한 분 한 분의 고귀한 희생을 기리고, 한미동맹의 숭고함을 양국 국민의 가슴에 새길 것”이라고 밝히고 “오늘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저는 다시 애국을 되새기며, 국가를 위해 희생하신 분들과 유족들께 국가의 의무를 다할 것을 약속 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가유공자와 유가족들이 자부심을 가질 수 있을 때 비로소 나라다운 나라”라고 말하고 국가유공자의 집을 알리는 명패 달아드리기 사업, 보훈 의료 인프라 확충, 국립묘지 확대, 유공자 사전안장심사제도 도입 등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미래로 나아가면서도 과거를 잊지 않게 부단히 각성하고 기억해야 한다”고 말하고 “우리의 하늘에는 전몰장병과 순직자의 별들이 영원히 빛날 것이며, 우리에게 선열들의 정신이 살아있는 한 대한민국은 미래를 향한 전진을 결코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추념식에는 국외안장 독립유공자 유해봉환 유족 및 비무장지대 화살머리고지 등에서 유해가 발굴된 6·25전사자 유가족들이 문 대통령 등 주요인사들과 함께 입장했다.

헌화 분향 순서에서도 문 대통령은 정부 주요 인사, 보훈단체장들과 함께 휴가 중 원효대교에서 강에 빠진 여고생을 구출한 황수용 하사, 대구저수지에서 물에 빠진 남성을 구출한 김대환 경위, 전남해남소방서 근무 중 강원도 산불 진화를 위해 지원 나간 정의성 소방교,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 김규태 상사 등과 함께 헌화 분향했다.

나라사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공감, 이 책

시를 잊은 그대에게

시를 잊은 그대에게
채울 틈조차 없이 살았던 내 삶의 헛헛한 빈틈들이 마냥 단단한 줄만 알았던 내 삶의 성벽들을 간단히 무너트리는 그런 날, 그때가 되면 ...

새벽에 홀로 깨어

새벽에 홀로 깨어
봄날, 어느 새벽동으로 흘러가는 물 못 돌이키나시상(詩想)을 재촉하니 이리 괴롭네.정 담뿍한 아침 비는 가늘디가늘고아리땁고 고운 꽃은 ...
오피니언

마음이 따뜻한 서비스 함께 나누길

벌써 무더위가 코앞으로 다가온 듯하다. 아침저녁으로 아직 선선한 기운이 남아있지만 한낮이 되면 작년에 맹위를 떨쳤던 무더위가 올해도 반복되지 않을까하는 걱정이 될 정도로 후덥지근한...

새로 열린 보훈의 길, ‘따뜻한 보훈’

2017년 3월 충남동부보훈지청은 많은 사람들의 기대를 받으며 개청됐다. 꽃샘추위로 쌀쌀한 3월의 날씨에도 전국 여러 곳에서 모인 직원들은 낯선 환경에도 보훈가족의 영예로운 생활을...
많이 본 기사
1
종합비타민제를 먹어야 하는 이유
2
고엽제후유의증 질병 장애등급 종합판정 시행
3
여름철 건강의 적 토사곽란
4
국가유공자 등 로또 판매점 신청
5
중앙보훈병원, 1,400병상으로 확대… 재활·요양병원 등 복합 운영
6
결핵과 비결핵항산균 감염증
7
내년 아파트 특별공급, 대부지원 계획 확정
8
국가유공자 주택 대부 한도 늘리고 금리 내려
9
김환기, 그의 푸른 화폭을 만나다
10
모든 생존 6·25참전용사에 호국영웅기장 수여한다
소 개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30113 세종특별자치시 도움4로 9 국가보훈처
Copyright by 국가보훈처 나라사랑신문  |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호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