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5.26 화 11:15
> 생활·문화 > 박물관&미술관
별 헤는 날: 나와 당신의 이야기국립현대미술관 청주
나라사랑신문  |  news@narasarang.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30  09:24:4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김을, 갤럭시, 2003~2016, 종이에 드로잉, 각종 오브제, 가변 크기.

밤하늘을 수놓는 작은 별빛은 저마다의 모양과 색으로 보는 이의 마음을 흔든다. 별처럼 우리 인생도 각기 다른 모양새로 아름답게 빛을 내며 바라보는 사람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우주 속 작은 별들처럼 작지만 소중하고 의미 있는 존재인 우리들, 여기에 우리 삶의 의미와 그에 대한 성찰을 담은 작품들이 모였다.

지난해 12월 개관한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국립현대미술관 청주’에서 ‘별 헤는 날: 나와 당신의 이야기’ 전시가 열리고 있다.

이번 전시에 참여한 작가들은 ‘우리는 모두 별의 후예’라는 공통적인 메시지를 전달한다. 인간을 이루는 구성하는 기본 원소는 별의 그것과 같고, 우리는 별에서 태어나 다시 별로 돌아가는 존재라는 시각에서 출발한다.

이번 작품들은 우리의 존재가 우연히 만들어진 하찮은 존재가 아님을, 거대한 우주와 그 본질을 공유한 존재이자 우주의 한 부분으로 돌아갈 운명을 지닌 고귀하고 지적인 존재임을 이야기한다.

이번 전시는 회화, 사진, 조각, 영상 설치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 작은 일상의 이야기에 주목하는 강익중, 김수자, 정연두, 원성원, 이선민, 김옥선, 김상우, 전소정, 양정욱, 차재민, 임흥순, 고재욱, 김다움, 최수앙, 김을 등 15명의 작가의 작품 23점으로 구성됐다.

이번 기획전시실 입구에서부터 줄지어 선 8개의 대형 스크린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김수자의 ‘바늘’ 작품이다. 도쿄, 상하이, 델리, 뉴옥, 멕시코 시티, 카이로, 라고스, 런던 등 8개 도시의 번잡한 거리가 담겼다. 바삐 움직이는 사람들 속에 바늘처럼 꽂꽂히 서있는 여성의 뒷모습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천과 천을 연결하는 바늘처럼 작가는 자신의 몸을 이용해 도시 속 익명의 존재들을 감싸 안으며 동시대를 함께 통과하는 인간에 대한 깊고 따뜻한 애정을 보여준다.

   
김상우, 세대, 2003, 캔버스에 유채, 190×70×10cm.

그 뒤로 걸음을 옮기면 실제 사람보다 큰 사이즈의 세로형 캔버스에 담긴 인물들이 관람객을 맞는다. 특유의 사실주의적 화풍으로 살아있는 듯 생생한 인물들을 재현해내는 김상우 작가의 작품 ‘세대’다.

특히 이번 전시에서는 2016년 올해의 작가상, 2018년 이중섭 미술상을 수상한 김을 작가의 작품도 만나볼 수 있다. 작품의 이름은 ‘갤럭시’.

그 이름 그대로 은하계를 형상화하고 있는 이 작품은 작가가 세상과 대면하면서 발생한 크고 작은 충돌의 흔적 하나하나를 1,200여 점의 드로잉 작품들로 표현해 한데 모은 것이다. 각각의 순간이 모여 하나의 인생이 되는 것처럼, 순간을 담은 작품들이 이루는 거대한 우주는 작가의 자화상으로 거듭난다. 이 작품을 통해 작가가 온 몸으로 거대한 세상과 마주하며 뱉어낸 숨결들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다.

   
국립현대미술관 청주관 1층 개방수장고에서 관람객이 국립현대미술관 소장품을 감상하고 있다.

국립현대미술관이 소장하고 있는 8,100여 점의 한국현대미술 소장품 중에서 ‘별 헤는 날: 나와 당신의 이야기’라는 주제에 맞춰 엄선된 대표작들로 구성된 이번 전시는 6월 16일까지 계속된다.

관람료 무료. 매주 월요일 휴관.

나라사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뒤로가기 위로가기
공감, 이 책

알로하, 나의 엄마들

알로하, 나의 엄마들
젊은이들 뒤로 파도가 밀려오고 있었다. 그들은 파도를 즐길 준비가 돼 있었다. 바다가 있는 한, 없어지지 않을 파도처럼 살아 있는 한 ...

피프티 피플

피프티 피플
큰 파도를 타는 것과 비슷했다. 파도가 부서질 줄 알았는데 계속되었다. 평생 그랬다. 유학생 출신답게 호 선생은 생각했다. ‘그레이트 ...
오피니언

현장 민원 접수, 보비스 서비스…이동보훈팀은 오늘도 달립니다

현장 민원 접수, 보비스 서비스…이동보훈팀은 오늘도 달립니다
어느새 벚꽃이 피었다가 금세 지고 있다. 꽃피는 4월, 코로나19 확산으로 전국이 비상인 이 시국에도 어김없이 봄은 찾아왔다....

어르신들의 보다 나은 삶을 기다리며

지난 12여년 동안 경남동부보훈지청에서 보훈섬김이로 일하며 고령·독거 유공자 어르신들을 돌봐왔다. 오늘은 인연이 닿았던 분 중에 가장 기억에 남은 한 분과 얽힌 추억을 회상해 본다...
많이 본 기사
1
고엽제후유의증 질병 장애등급 종합판정 시행
2
종합비타민제를 먹어야 하는 이유
3
여름철 건강의 적 토사곽란
4
국가유공자 등 로또 판매점 신청
5
중앙보훈병원, 1,400병상으로 확대… 재활·요양병원 등 복합 운영
6
결핵과 비결핵항산균 감염증
7
내년 아파트 특별공급, 대부지원 계획 확정
8
국가유공자 주택 대부 한도 늘리고 금리 내려
9
김환기, 그의 푸른 화폭을 만나다
10
모든 생존 6·25참전용사에 호국영웅기장 수여한다
소 개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30113 세종특별자치시 도움4로 9 국가보훈처
Copyright by 국가보훈처 나라사랑신문  |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호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