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9 화 12:17
> 생활·문화 > 박물관&미술관
별 헤는 날: 나와 당신의 이야기국립현대미술관 청주
나라사랑신문  |  news@narasarang.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30  09:24:4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김을, 갤럭시, 2003~2016, 종이에 드로잉, 각종 오브제, 가변 크기.

밤하늘을 수놓는 작은 별빛은 저마다의 모양과 색으로 보는 이의 마음을 흔든다. 별처럼 우리 인생도 각기 다른 모양새로 아름답게 빛을 내며 바라보는 사람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우주 속 작은 별들처럼 작지만 소중하고 의미 있는 존재인 우리들, 여기에 우리 삶의 의미와 그에 대한 성찰을 담은 작품들이 모였다.

지난해 12월 개관한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국립현대미술관 청주’에서 ‘별 헤는 날: 나와 당신의 이야기’ 전시가 열리고 있다.

이번 전시에 참여한 작가들은 ‘우리는 모두 별의 후예’라는 공통적인 메시지를 전달한다. 인간을 이루는 구성하는 기본 원소는 별의 그것과 같고, 우리는 별에서 태어나 다시 별로 돌아가는 존재라는 시각에서 출발한다.

이번 작품들은 우리의 존재가 우연히 만들어진 하찮은 존재가 아님을, 거대한 우주와 그 본질을 공유한 존재이자 우주의 한 부분으로 돌아갈 운명을 지닌 고귀하고 지적인 존재임을 이야기한다.

이번 전시는 회화, 사진, 조각, 영상 설치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 작은 일상의 이야기에 주목하는 강익중, 김수자, 정연두, 원성원, 이선민, 김옥선, 김상우, 전소정, 양정욱, 차재민, 임흥순, 고재욱, 김다움, 최수앙, 김을 등 15명의 작가의 작품 23점으로 구성됐다.

이번 기획전시실 입구에서부터 줄지어 선 8개의 대형 스크린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김수자의 ‘바늘’ 작품이다. 도쿄, 상하이, 델리, 뉴옥, 멕시코 시티, 카이로, 라고스, 런던 등 8개 도시의 번잡한 거리가 담겼다. 바삐 움직이는 사람들 속에 바늘처럼 꽂꽂히 서있는 여성의 뒷모습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천과 천을 연결하는 바늘처럼 작가는 자신의 몸을 이용해 도시 속 익명의 존재들을 감싸 안으며 동시대를 함께 통과하는 인간에 대한 깊고 따뜻한 애정을 보여준다.

   
김상우, 세대, 2003, 캔버스에 유채, 190×70×10cm.

그 뒤로 걸음을 옮기면 실제 사람보다 큰 사이즈의 세로형 캔버스에 담긴 인물들이 관람객을 맞는다. 특유의 사실주의적 화풍으로 살아있는 듯 생생한 인물들을 재현해내는 김상우 작가의 작품 ‘세대’다.

특히 이번 전시에서는 2016년 올해의 작가상, 2018년 이중섭 미술상을 수상한 김을 작가의 작품도 만나볼 수 있다. 작품의 이름은 ‘갤럭시’.

그 이름 그대로 은하계를 형상화하고 있는 이 작품은 작가가 세상과 대면하면서 발생한 크고 작은 충돌의 흔적 하나하나를 1,200여 점의 드로잉 작품들로 표현해 한데 모은 것이다. 각각의 순간이 모여 하나의 인생이 되는 것처럼, 순간을 담은 작품들이 이루는 거대한 우주는 작가의 자화상으로 거듭난다. 이 작품을 통해 작가가 온 몸으로 거대한 세상과 마주하며 뱉어낸 숨결들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다.

   
국립현대미술관 청주관 1층 개방수장고에서 관람객이 국립현대미술관 소장품을 감상하고 있다.

국립현대미술관이 소장하고 있는 8,100여 점의 한국현대미술 소장품 중에서 ‘별 헤는 날: 나와 당신의 이야기’라는 주제에 맞춰 엄선된 대표작들로 구성된 이번 전시는 6월 16일까지 계속된다.

관람료 무료. 매주 월요일 휴관.

나라사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공감, 이 책

시를 잊은 그대에게

시를 잊은 그대에게
채울 틈조차 없이 살았던 내 삶의 헛헛한 빈틈들이 마냥 단단한 줄만 알았던 내 삶의 성벽들을 간단히 무너트리는 그런 날, 그때가 되면 ...

새벽에 홀로 깨어

새벽에 홀로 깨어
봄날, 어느 새벽동으로 흘러가는 물 못 돌이키나시상(詩想)을 재촉하니 이리 괴롭네.정 담뿍한 아침 비는 가늘디가늘고아리땁고 고운 꽃은 ...
오피니언

마음이 따뜻한 서비스 함께 나누길

벌써 무더위가 코앞으로 다가온 듯하다. 아침저녁으로 아직 선선한 기운이 남아있지만 한낮이 되면 작년에 맹위를 떨쳤던 무더위가 올해도 반복되지 않을까하는 걱정이 될 정도로 후덥지근한...

새로 열린 보훈의 길, ‘따뜻한 보훈’

2017년 3월 충남동부보훈지청은 많은 사람들의 기대를 받으며 개청됐다. 꽃샘추위로 쌀쌀한 3월의 날씨에도 전국 여러 곳에서 모인 직원들은 낯선 환경에도 보훈가족의 영예로운 생활을...
많이 본 기사
1
종합비타민제를 먹어야 하는 이유
2
고엽제후유의증 질병 장애등급 종합판정 시행
3
여름철 건강의 적 토사곽란
4
국가유공자 등 로또 판매점 신청
5
중앙보훈병원, 1,400병상으로 확대… 재활·요양병원 등 복합 운영
6
결핵과 비결핵항산균 감염증
7
내년 아파트 특별공급, 대부지원 계획 확정
8
국가유공자 주택 대부 한도 늘리고 금리 내려
9
김환기, 그의 푸른 화폭을 만나다
10
모든 생존 6·25참전용사에 호국영웅기장 수여한다
소 개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30113 세종특별자치시 도움4로 9 국가보훈처
Copyright by 국가보훈처 나라사랑신문  |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호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