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5.26 화 11:15
> 현충 > 이달의독립운동가
대한민국 임시정부 지도자이자 민족계몽 운동가도산 안창호 선생 (1878.11.9~1938.3.10)
나라사랑신문  |  news@narasarang.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02  13:42:1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안창호 선생은 1878년 11월 9일 평안남도 강서군 초리면에서 태어났다. 1902년 결혼 직후 미국으로 건너간 선생은 언론활동과 교육진흥, 실업진흥 등 여러 가지 구국사업을 전개했고, 조국 독립을 추구한 국내 비밀결사인 신민회 활동에도 참여했다.

1913년 5월 선생은 흥사단 출범을 주도했으며, 흥사단은 독립운동을 위한 조직적 재정후원과 일꾼양성을 통한 민족독립의 사명 완수에 매진했다.

1919년 3·1운동 소식이 미국에 전달되자 선생은 ‘3·1운동을 계승하자’라는 연설을 통해 제1차 세계대전의 종결과 민족자결주의의 공포, 파리평화회의 개최와 같은 외부적 요인보다 민족의 실력을 보여준 3·1운동이 훨씬 중대한 가치를 지니고 있음을 선포했다.

3·1운동이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이라는 결실을 맺자 선생은 그 해 5월 25일에 중국 상하이에 도착해 임시정부 내무총장 겸 국무총리 서리로 취임했다.

1932년 4월 29일 윤봉길 의사가 중국 홍궈공원에 폭탄을 투척한 날, 선생은 선생을 민단장으로 오인한 일본 경찰에 의해 연행됐다. 이후 국내로 압송된 선생은 2년 6개월간의 옥고를 치렀다.

일제가 국내의 민족운동을 말살하기 위해 1937년 6월 ‘동우회사건’을 일으키면서 선생을 비롯한 180여명의 동우회 회원들을 체포했고, 서대문형무소에 수감된 선생은 지병 악화로 1938년 3월 10일 서거했다.

나라사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뒤로가기 위로가기
공감, 이 책

알로하, 나의 엄마들

알로하, 나의 엄마들
젊은이들 뒤로 파도가 밀려오고 있었다. 그들은 파도를 즐길 준비가 돼 있었다. 바다가 있는 한, 없어지지 않을 파도처럼 살아 있는 한 ...

피프티 피플

피프티 피플
큰 파도를 타는 것과 비슷했다. 파도가 부서질 줄 알았는데 계속되었다. 평생 그랬다. 유학생 출신답게 호 선생은 생각했다. ‘그레이트 ...
오피니언

현장 민원 접수, 보비스 서비스…이동보훈팀은 오늘도 달립니다

현장 민원 접수, 보비스 서비스…이동보훈팀은 오늘도 달립니다
어느새 벚꽃이 피었다가 금세 지고 있다. 꽃피는 4월, 코로나19 확산으로 전국이 비상인 이 시국에도 어김없이 봄은 찾아왔다....

어르신들의 보다 나은 삶을 기다리며

지난 12여년 동안 경남동부보훈지청에서 보훈섬김이로 일하며 고령·독거 유공자 어르신들을 돌봐왔다. 오늘은 인연이 닿았던 분 중에 가장 기억에 남은 한 분과 얽힌 추억을 회상해 본다...
많이 본 기사
1
고엽제후유의증 질병 장애등급 종합판정 시행
2
종합비타민제를 먹어야 하는 이유
3
여름철 건강의 적 토사곽란
4
국가유공자 등 로또 판매점 신청
5
중앙보훈병원, 1,400병상으로 확대… 재활·요양병원 등 복합 운영
6
결핵과 비결핵항산균 감염증
7
내년 아파트 특별공급, 대부지원 계획 확정
8
국가유공자 주택 대부 한도 늘리고 금리 내려
9
김환기, 그의 푸른 화폭을 만나다
10
모든 생존 6·25참전용사에 호국영웅기장 수여한다
소 개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30113 세종특별자치시 도움4로 9 국가보훈처
Copyright by 국가보훈처 나라사랑신문  |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호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