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3.5 금 14:19
> 광장 > 칭찬합시다
익산보훈지청 섬김이를 칭찬
나라사랑신문  |  news@narasarang.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4.29  13:06:1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자녀들은 전부 타지에서 각자의 일 때문에 멀리 떨어져서 살고 있습니다.

홀로 시골에서 지내시는 연로하신 할머니를 자주 뵙지 못하고 제사나 명절 때만 찾아뵙고 있습니다.

점점 드시는 약도 많아지시고 거동도 조금씩 더 불편해지시는 할머니가 걱정돼, 올라오셔서 같이 살자고 해도 갑갑해서 싫다고 마다하셔서 걱정이 이만 저만이 아니었습니다.

허나 주성임 보훈섬김이님의 헌신으로 조금이나마 할머니에 대한 걱정을 내려놓게 되었습니다.

이동이 원활치 않은 시골마을이기에 혼자서 병원이나 장을 보러 가기가 무척이나 힘이 들고 불편한데 주성임 섬김이님이 매주 찾아오셔서 차로 같이 동행도 해주시고 청소와 빨래는 물론 불편하거나 편찮으신지도 꼼꼼히 체크해주시는 헌신적인 모습에 저희 가족들은 마음이 놓이게 되었습니다.

아직까지 이런 분들이 계시구나 하는 것을 느꼈습니다. 주성임 섬김이님 정말 감사드립니다.

김산하
 

나라사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뒤로가기 위로가기
공감, 이 책

읽는 직업

읽는 직업
우리가 경험하지 못한 일을 어떤 작가들은 자신의 삶을 통해 보여준다.그 터널을 지나온 심정과 거기서 건져 올린 한 줄기 희미한 빛 같은...

숲에서 한나절

숲에서 한나절
식물의 시간으로 보면 화려한 꽃은 그저 열매를 맺기 위해 벌과 나비를 부르기 위한 방편에 불과하다. 모든 식물은 자신의 후손을 남기기 ...
오피니언

떡국 한 그릇에 담긴 진심

얼마 전 우리는 우리 민족 고유의 명절인 설을 맞았다. 해마다 설 명절이면 멀리 떨어져 생활하던 가족들이 모여 집안 어른들께 세배를 드리며 그동안의 안부도 묻고 함께 명절 음식을 ...

마음까지 헤아려야 진정 ‘든든한 보훈’

복지과를 떠나 다른 부서업무를 몇 년간 근무하다 다시 복지업무를 맡으면서, 코로나19라는 누구도 경험하지 못한 어려운 환경과 마주하게 되었다. 보훈가족의 재가복지 현장에도 큰 불편...
많이 본 기사
1
고엽제후유의증 질병 장애등급 종합판정 시행
2
종합비타민제를 먹어야 하는 이유
3
여름철 건강의 적 토사곽란
4
국가유공자 등 로또 판매점 신청
5
중앙보훈병원, 1,400병상으로 확대… 재활·요양병원 등 복합 운영
6
결핵과 비결핵항산균 감염증
7
내년 아파트 특별공급, 대부지원 계획 확정
8
국가유공자 주택 대부 한도 늘리고 금리 내려
9
김환기, 그의 푸른 화폭을 만나다
10
모든 생존 6·25참전용사에 호국영웅기장 수여한다
소 개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30113 세종특별자치시 도움4로 9 국가보훈처
Copyright by 국가보훈처 나라사랑신문  |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호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