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2.8 수 11:26
> 현충 > 이달의독립운동가
숭고한 희생으로 우리 언어를 보존하다장지영·김윤경·권덕규 선생
나라사랑신문  |  news@narasarang.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10.01  10:38:0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이달의 독립운동가에 일제의 우리말 탄압에도 꿋꿋하게 한글을 연구하고 우리말 사전을 편찬하는데 크게 기여한 장지영(1887~1976), 김윤경(1894~1969), 권덕규(1891~1950) 선생이 선정됐다.

장지영 선생은 1921년 12월 김윤경, 권덕규 선생 등과 휘문의숙에서 ‘조선어연구회’를 조직했다. ‘조선어연구회’는 한글연구와 표준어 확립, 사전 발간 사업을 했다. 이들은 ‘한글맞춤법통일안’ 제정위원으로 선출돼 1933년 ‘한글맞춤법통일안’을 공표하는데 일조하고, ‘조선어사전편찬회’ 표준어 사정위원으로 참여해 한글사전 편찬에도 기여했다.

조선총독부는 한글연구를 뿌리뽑고자 1942년 ‘조선어학회사건'을 일으켰고, 이들은 이에 연루돼 고초를 치렀다.

이들의 일련의 활동들은 일제의 의해 민족말살 정책이 지속되던 시기, 우리민족 고유의 언어를 체계화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며 나아가 우리민족의 정체성과 민족성을 지켜낸 학술적 독립운동으로 평가된다.

정부는 세 분의 공훈을 기려 1990년 장지영, 김윤경 선생에게, 2019년 권덕규 선생에게 건국훈장 애국장을 각각 추서했다. 

나라사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뒤로가기 위로가기
공감, 이 책

좋은지 나쁜지 누가 아는가

좋은지 나쁜지 누가 아는가
경험을 통해 스스로 가짜와 진짜를 알아보는 눈을 갖는 일은 어떤 조언보다 값지다. 직접적인 경험을 통해 자신의 판단력을 갖게 된 사람은...

도시는 무엇으로 사는가

도시는 무엇으로 사는가
▶ 우리는 돌, 나무, 흙 같은 자연 속의 재료를 가지고 건축물을 만든다. 그리고 그 건축물이 부산물로 만들어 내는 빈 공간 안에서 생...
오피니언

흑백사진 속의 환한 얼굴

열정 다해 업무에 매진하며묵묵히 헌신하는 이에게 박수어느새 겨울이다. 날씨가 쌀쌀해졌다. 관내 보훈가족들이 겨울을 날 준비는 잘 해두셨는지 궁금하다.겨울에는 든든히 해야할 것들이 ...

참전기념탑에서 펼친 보훈외교의 힘

코로나19 확산에도 불구하고 경기동부보훈지청 관내 참전기념탑 곳곳에서 만들어지는 스토리와 전해지는 마음은 거리두기의 제한을 받지 않는 것 같다. 경기도 동부권 7개 시, 300만 ...
많이 본 기사
1
고엽제후유의증 질병 장애등급 종합판정 시행
2
종합비타민제를 먹어야 하는 이유
3
여름철 건강의 적 토사곽란
4
국가유공자 등 로또 판매점 신청
5
중앙보훈병원, 1,400병상으로 확대… 재활·요양병원 등 복합 운영
6
결핵과 비결핵항산균 감염증
7
국가유공자 주택 대부 한도 늘리고 금리 내려
8
내년 아파트 특별공급, 대부지원 계획 확정
9
김환기, 그의 푸른 화폭을 만나다
10
모든 생존 6·25참전용사에 호국영웅기장 수여한다
소 개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30113 세종특별자치시 도움4로 9 국가보훈처
Copyright by 국가보훈처 나라사랑신문  |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호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