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9.8 수 15:52
> 현충 > 이달의독립운동가
우리민족의 독립운동을 도운 의료선교사들올리버 알 애비슨·로버트 그리어슨·스탠리 에이치 마틴 선생
나라사랑신문  |  news@narasarang.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8.30  13:28:4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1892년 의료선교사로 부임한 애비슨 선생은 제중원 원장을 맡았다. 선생은 1919년 3월 일본 고위 관리들에게 우리 민족의 정당한 요구를 대변하고, 3·1운동의 실상과 일제의 만행을 알리고자 노력했다. 또한 3·1운동 부상자들을 적극 보호하고 치료했다. 선생은 은퇴 후 1942년부터 미국에서 기독교인친한회에서 임시정부 승인과 독립운동 지원을 호소하는 활동을 했다.

1901년 함경북도 성진에 선교지부와 진료소를 설치하고 선교활동을 시작한 그리어슨 선생은 1908년 국권회복운동을 하던 이동휘 선생을 후원했고, 1919년 성진 지역의 3·1운동을 적극 지지하고 도왔다.

1916년부터 중국 길림성 용정 제창병원 원장으로 의료선교를 펼쳤던 마틴 선생은 1919년 지역의 3·1운동을 적극 도왔으며, 1920년 간도참변 현장을 방문해 사진을 촬영하고 ‘노루바위(장암동) 학살 사건’ 보고서를 만들어 일본군의 만행을 폭로했다.

정부는 1968년 로버트 그리어슨 선생과 스탠리 에이치 마틴 선생에게 건국훈장 독립장을 각각 추서하고, 1952년 올리버 알 애비슨 선생에게 건국훈장 독립장을 서훈했다.   

나라사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뒤로가기 위로가기
공감, 이 책

도시는 무엇으로 사는가

도시는 무엇으로 사는가
▶ 우리는 돌, 나무, 흙 같은 자연 속의 재료를 가지고 건축물을 만든다. 그리고 그 건축물이 부산물로 만들어 내는 빈 공간 안에서 생...

읽는 직업

읽는 직업
우리가 경험하지 못한 일을 어떤 작가들은 자신의 삶을 통해 보여준다.그 터널을 지나온 심정과 거기서 건져 올린 한 줄기 희미한 빛 같은...
오피니언

어려울 때 더욱 든든한 보훈

폭염이 연일 계속되는 가운데, 최근 전염성이 강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확산되고 있어 염려스럽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마스크를 착용하고 사람들 간에 거리를 유지하는 일이 ...

현장에서 함께 만들어 더 커지는 기쁨

어르신들의 “여한이 없다”라는 말에는 울림이 있다. 지난해 부부 참전유공자 자택을 방문했을 때 들은 “젊은 사람들이 알아주고 기억해준다니 이제는 여한이 없다”라는 말씀이 지금까지도...
많이 본 기사
1
고엽제후유의증 질병 장애등급 종합판정 시행
2
종합비타민제를 먹어야 하는 이유
3
여름철 건강의 적 토사곽란
4
국가유공자 등 로또 판매점 신청
5
중앙보훈병원, 1,400병상으로 확대… 재활·요양병원 등 복합 운영
6
결핵과 비결핵항산균 감염증
7
내년 아파트 특별공급, 대부지원 계획 확정
8
국가유공자 주택 대부 한도 늘리고 금리 내려
9
김환기, 그의 푸른 화폭을 만나다
10
모든 생존 6·25참전용사에 호국영웅기장 수여한다
소 개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30113 세종특별자치시 도움4로 9 국가보훈처
Copyright by 국가보훈처 나라사랑신문  |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호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