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1.19 목 14:31
> 현충 > 이달의독립운동가
대를 이어 죽음으로 항거한 독립운동가 부자유도발 (1832.6.~1910.10, 음력)·유신영 (1853.6.~1919.3.) 부자
나라사랑신문  |  news@narasarang.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11.02  13:41:3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유도발 선생은 1910년 8월 29일 일제에 의한 강제병합이 체결되자 일제의 지배에 놓인 세상에서 차마 살아갈 수 없다며 11월 11일부터 단식에 돌입했다.

유도발 선생은 “종사가 망해 장차 남의 나라의 백성이 되겠으니 남은 해가 얼마 없는데 구차하게 살기를 도모하는 것은 욕된 일이 아닌가. 이후로는 다시 음식을 나에게 권하지 말라”는 유서와 함께 명정(銘旌)에 ‘대한처사’로 써줄 것을 부탁했다. 단식 17일째 되던 날 유도발 선생은 향탕으로 자신의 몸을 깨끗이 씻고 죽음을 맞이했다.

그의 아들 유신영 선생은 항일 인사들과 교류하며 학문과 사상을 넓혀 나가는 한편, 두 차례 의병에 참여해 적극적인 투쟁을 전개했다.

1919년 1월 고종 서거 후 고종이 친일파에 의해 독살당했다는 소문이 퍼지자 유신영 선생은 “나는 나이가 많아 일할 수 있는 힘이 없다. 마땅히 목숨을 바쳐 나라의 원수를 갚겠다”고 말하고 1919년 3월 3일 독약을 마시고 자결했다.

두 부자의 죽음은 일제에 대한 강력한 항거이자 사람들에게 항일정신을 일깨우는 울림으로 전달됐다. 정부는 이들의 공훈을 기려 1962년 유도발 선생에게는 건국훈장 독립장을, 1991년 유신영 선생에게는 건국훈장 애국장을 각각 추서했다.

나라사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뒤로가기 위로가기
공감, 이 책

읽는 직업

읽는 직업
우리가 경험하지 못한 일을 어떤 작가들은 자신의 삶을 통해 보여준다.그 터널을 지나온 심정과 거기서 건져 올린 한 줄기 희미한 빛 같은...

숲에서 한나절

숲에서 한나절
식물의 시간으로 보면 화려한 꽃은 그저 열매를 맺기 위해 벌과 나비를 부르기 위한 방편에 불과하다. 모든 식물은 자신의 후손을 남기기 ...
오피니언

“그래, 거창하지 않아도 괜찮아”

“이번에 내가 맡게 되는 업무가 ‘보훈정신 계승’ 업무라는데, 내가 무얼 해야 할까?”작년 3월, 길다면 길었던 육아 휴직을 끝내고 복직을 앞두고 있던 내가 남편에게 했던 질문이었...

어둠이 짙을수록 ‘빛나는 별’이 되려면

어릴 적 겨울밤 깜깜한 시골길을 걸었던 기억이 있다. 두 볼이 따가울 정도로 추운데다가 깜깜하기까지 해서 더 무서웠다. 두려움을 달래려고 올려다 본 하늘에 유난히 반짝이던 별이 있...
많이 본 기사
1
고엽제후유의증 질병 장애등급 종합판정 시행
2
종합비타민제를 먹어야 하는 이유
3
여름철 건강의 적 토사곽란
4
국가유공자 등 로또 판매점 신청
5
중앙보훈병원, 1,400병상으로 확대… 재활·요양병원 등 복합 운영
6
결핵과 비결핵항산균 감염증
7
내년 아파트 특별공급, 대부지원 계획 확정
8
국가유공자 주택 대부 한도 늘리고 금리 내려
9
김환기, 그의 푸른 화폭을 만나다
10
모든 생존 6·25참전용사에 호국영웅기장 수여한다
소 개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30113 세종특별자치시 도움4로 9 국가보훈처
Copyright by 국가보훈처 나라사랑신문  |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호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