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5.26 화 11:15
> 뉴스 > 포토뉴스
“영웅들의 이야기, 애국의 역사되어 영원히 전해질 것”다섯 번째 맞는 서해수호의 날
나라사랑신문  |  news@narasarang.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4.02  11:37:3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서해수호 용사의 묘비에 헌화하는 문재인 대통령.
   
천안함 46용사 위령제를 지내는 해군 장병들.

“튼튼하고 커다란 나무에는 온갖 생명이 깃듭니다. 서해수호 영웅들의 이야기는 자랑스러운 애국의 역사가 되어 미래 세대에게 영원히 전해질 것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서해수호의 날을 맞은 지난달 27일 서해수호 영웅들을 애국의 상징으로 지칭했다. 그리고 그 애국이 오늘 우리를 지키는 힘이 될 것이며, 영원한 역사가 될 것이라고 추모했다.

이날 “군의 충성과 헌신에 끝까지 책임질 것”이라고 다짐한 문 대통령은 기념식 후 서해수호 55용사들의 묘역을 차례로 돌며 개별 참배와 헌화를 하며 용사들을 추모했고, 유족들에게도 고개 숙여 위로를 건넸다.

한편 24일 서해 백령도 인근 해상에서는 해군 2함대 장병들이 천안함 46용사 위령제를 지낸 후 바다에 꽃다발을 바치며 선배들의 애국심과 혼을 기렸다.

이들의 손을 떠난 꽃다발은 조국의 수호신으로, 애국의 혼으로 하늘에 휘날렸다.

나라사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뒤로가기 위로가기
공감, 이 책

알로하, 나의 엄마들

알로하, 나의 엄마들
젊은이들 뒤로 파도가 밀려오고 있었다. 그들은 파도를 즐길 준비가 돼 있었다. 바다가 있는 한, 없어지지 않을 파도처럼 살아 있는 한 ...

피프티 피플

피프티 피플
큰 파도를 타는 것과 비슷했다. 파도가 부서질 줄 알았는데 계속되었다. 평생 그랬다. 유학생 출신답게 호 선생은 생각했다. ‘그레이트 ...
오피니언

현장 민원 접수, 보비스 서비스…이동보훈팀은 오늘도 달립니다

현장 민원 접수, 보비스 서비스…이동보훈팀은 오늘도 달립니다
어느새 벚꽃이 피었다가 금세 지고 있다. 꽃피는 4월, 코로나19 확산으로 전국이 비상인 이 시국에도 어김없이 봄은 찾아왔다....

어르신들의 보다 나은 삶을 기다리며

지난 12여년 동안 경남동부보훈지청에서 보훈섬김이로 일하며 고령·독거 유공자 어르신들을 돌봐왔다. 오늘은 인연이 닿았던 분 중에 가장 기억에 남은 한 분과 얽힌 추억을 회상해 본다...
많이 본 기사
1
고엽제후유의증 질병 장애등급 종합판정 시행
2
종합비타민제를 먹어야 하는 이유
3
여름철 건강의 적 토사곽란
4
국가유공자 등 로또 판매점 신청
5
중앙보훈병원, 1,400병상으로 확대… 재활·요양병원 등 복합 운영
6
결핵과 비결핵항산균 감염증
7
내년 아파트 특별공급, 대부지원 계획 확정
8
국가유공자 주택 대부 한도 늘리고 금리 내려
9
김환기, 그의 푸른 화폭을 만나다
10
모든 생존 6·25참전용사에 호국영웅기장 수여한다
소 개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30113 세종특별자치시 도움4로 9 국가보훈처
Copyright by 국가보훈처 나라사랑신문  |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호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