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9.28 월 11:42
> 뉴스 > 일반
“남아공 참전과 용사 희생에 깊은 감사”박삼득 처장, 아프리카 유엔참전국·해외 파병부대 위문
나라사랑신문  |  news@narasarang.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02  15:44:5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박삼득 국가보훈처장이 지난달 20일 남아프리카공화국 프리토리아에서 한국전 참전용사 감사오찬을 열고 참전자와 유가족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고 있다.

박삼득 국가보훈처장은 남아프리카공화국 6·25참전용사의 공헌에 감사하고, 세계평화유지군으로 임무를 수행중인 국군장병을 격려하기 위해 지난달 16일부터 6박 8일간 아프리카 지역을 방문했다.

박삼득 처장은 현지시간 20일 남아프리카공화국 프리토리아에서 참전용사 감사오찬을 열고 “대한민국 정부와 국민을 대표해 남아공 참전용사의 희생에 깊은 경의를 표하며 유가족에게 진심어린 위로를 전한다”며 “대한민국은 여러분의 용기와 투혼을 영원히 기억할 것이며, 6·25전쟁 70주년을 맞아 모든 유엔참전국 참전용사들의 희생과 공헌을 널리 알릴 수 있도록 정성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박 처장은 17일 소말리아 아덴만 해상에서 임무 수행 중인 청해부대를 방문해 301명의 국군장병을 위문했다. 18일에는 남수단공화국에서 재건지원단으로 임무 수행 중인 한빛부대를 방문해 278명의 국군장병을 위문하고, 주둔지 작전시설을 둘러봤다.

나라사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뒤로가기 위로가기
공감, 이 책

숲에서 한나절

숲에서 한나절
식물의 시간으로 보면 화려한 꽃은 그저 열매를 맺기 위해 벌과 나비를 부르기 위한 방편에 불과하다. 모든 식물은 자신의 후손을 남기기 ...

희한한 위로

희한한 위로
도와달라는 말을, 조금 더 쉽게 할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 미안하다는 말보다는, 고맙다는 말을 잘하는 사람이 되고 싶다. 그렇게 ...
오피니언

어둠이 짙을수록 ‘빛나는 별’이 되려면

어릴 적 겨울밤 깜깜한 시골길을 걸었던 기억이 있다. 두 볼이 따가울 정도로 추운데다가 깜깜하기까지 해서 더 무서웠다. 두려움을 달래려고 올려다 본 하늘에 유난히 반짝이던 별이 있...

‘든든한 보훈’은 진심 있는 과감한 변화의 약속

조국의 광복과 자유 민주주의 수호를 위해 희생한 분들은 충분한 보답과 예우를 받고 있는가? 또 보훈이 국민통합에 얼마나 기여하고 있는가? 국가보훈처는 이러한 질문에 답하고, 한 차...
많이 본 기사
1
고엽제후유의증 질병 장애등급 종합판정 시행
2
종합비타민제를 먹어야 하는 이유
3
여름철 건강의 적 토사곽란
4
국가유공자 등 로또 판매점 신청
5
중앙보훈병원, 1,400병상으로 확대… 재활·요양병원 등 복합 운영
6
결핵과 비결핵항산균 감염증
7
내년 아파트 특별공급, 대부지원 계획 확정
8
국가유공자 주택 대부 한도 늘리고 금리 내려
9
김환기, 그의 푸른 화폭을 만나다
10
모든 생존 6·25참전용사에 호국영웅기장 수여한다
소 개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30113 세종특별자치시 도움4로 9 국가보훈처
Copyright by 국가보훈처 나라사랑신문  |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호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