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9.28 월 11:42
> 현충 > 이달의독립운동가
의진을 일으켜 충효를 실천한 산남의병장정용기 선생 (1862.12.13~1907.9.2)
나라사랑신문  |  news@narasarang.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02  14:27:0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정용기 선생은 경북 영천 출신으로, 부친인 정환직 선생과 함께 의병을 일으키기 위해 1906년 영천창의소를 설치하고 권세가를 지어 백성들 모두 함께 의병으로 나설 것을 호소했다.

정용기 선생을 대장으로 1,000여 명의 의병이 모여 ‘산남의진’이 결성됐고, 진군하던 중 선생은 대구감옥에 수감돼 고초를 겪었다.

이후 선생은 대구에서 김광제·서상돈 등이 일으킨 국채보상운동에 동참해 ‘영천군 국채보상단연회’의 회장으로 영천 지역의 국채보상운동을 이끌었다.

정용기 선생은 1907년 다시 의진을 결성해 청하(옛 포항 지역 일부)·영천·청송 등지로 진군하면서 일본군과 여러차례 전투를 벌여 적군을 사살하는 등 전과를 거두었다. 같은 해 9월 선생은 본진 병력을 이끌고 청하군 죽장으로 이동해 일본군과 전투를 벌이던 중 장렬하게 전사했다.

정부는 선생의 공훈을 기려 1962년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했다.

사진은 경북 영천의 충효재. 충효재는 정환직 선생과 정용기 선생의 충효정신을 추모하기 위해 1923년 건립됐다.

나라사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뒤로가기 위로가기
공감, 이 책

숲에서 한나절

숲에서 한나절
식물의 시간으로 보면 화려한 꽃은 그저 열매를 맺기 위해 벌과 나비를 부르기 위한 방편에 불과하다. 모든 식물은 자신의 후손을 남기기 ...

희한한 위로

희한한 위로
도와달라는 말을, 조금 더 쉽게 할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 미안하다는 말보다는, 고맙다는 말을 잘하는 사람이 되고 싶다. 그렇게 ...
오피니언

어둠이 짙을수록 ‘빛나는 별’이 되려면

어릴 적 겨울밤 깜깜한 시골길을 걸었던 기억이 있다. 두 볼이 따가울 정도로 추운데다가 깜깜하기까지 해서 더 무서웠다. 두려움을 달래려고 올려다 본 하늘에 유난히 반짝이던 별이 있...

‘든든한 보훈’은 진심 있는 과감한 변화의 약속

조국의 광복과 자유 민주주의 수호를 위해 희생한 분들은 충분한 보답과 예우를 받고 있는가? 또 보훈이 국민통합에 얼마나 기여하고 있는가? 국가보훈처는 이러한 질문에 답하고, 한 차...
많이 본 기사
1
고엽제후유의증 질병 장애등급 종합판정 시행
2
종합비타민제를 먹어야 하는 이유
3
여름철 건강의 적 토사곽란
4
국가유공자 등 로또 판매점 신청
5
중앙보훈병원, 1,400병상으로 확대… 재활·요양병원 등 복합 운영
6
결핵과 비결핵항산균 감염증
7
내년 아파트 특별공급, 대부지원 계획 확정
8
국가유공자 주택 대부 한도 늘리고 금리 내려
9
김환기, 그의 푸른 화폭을 만나다
10
모든 생존 6·25참전용사에 호국영웅기장 수여한다
소 개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30113 세종특별자치시 도움4로 9 국가보훈처
Copyright by 국가보훈처 나라사랑신문  |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호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