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21 화 15:11
> 현충 > 6.25전쟁영웅
불굴의 의지로 수도고지를 지키다공해동 하사 (1931.11.22~1952.9.13)
나라사랑신문  |  news@narasarang.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21  16:17:0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공해동 하사는 1931년 경상북도 달성군 출생으로 육군에 입대해 수도사단의 기관총사수로 복무하면서 수도고지 전투에 참전했다. 1952년 9월 6일 중공군으로부터 수도고지를 빼앗긴 수도사단은 제26연대가 6차례 탈환전을 전개했으나 모두 실패하고, 제1연대가 임무를 교대해 9월 9일 고지를 탈환하는 데 성공했다.

이후 제1연대는 수차례에 걸친 적의 공격을 물리치면서 고지를 끝까지 사수했는데, 이때 기관총 사격으로 적의 공격을 지연시킨 공해동 하사의 활약이 컸다.

9월 13일 새벽 1시 15분, 적의 출현이 급히 알려지자 공 하사는 수도고지의 서북쪽 정면을 담당한 제21수색중대에서 기관총 사격방향을 수도고지 우측 접근로로 향하던 중 무리를 지어 돌진해 온 중공군에 맞서 불굴의 투지로 기관총을 발사했고, 여러 발의 적 탄환을 맞았음에도 불구하고 마지막 순간까지 방아쇠를 놓지 않았다.

공 하사의 투혼에 힘입어 수도사단은 마침내 중공군의 공격을 격퇴하고 고지를 사수할 수 있었다.

정부는 공 하사의 공적을 기려 을지무공훈장을 추서했다. 

나라사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공감, 이 책

나는 내 나이가 참 좋다

나는 내 나이가 참 좋다
고통을 경험하지 않는 이는 없지만 그 끝에서 모든 이가 성장을 이뤄내는 건 아니다. 나이를 먹었다고 해서 자동으로 어른이 되는 것도 아...

시를 잊은 그대에게

시를 잊은 그대에게
채울 틈조차 없이 살았던 내 삶의 헛헛한 빈틈들이 마냥 단단한 줄만 알았던 내 삶의 성벽들을 간단히 무너트리는 그런 날, 그때가 되면 ...
오피니언

3·1운동, 임시정부 100주년을 보내며

기미년 3·1혁명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인 2019년이 저물어 간다. 3·1혁명에 나섰던 선열들과 임시정부와 의병·독립운동에 참여했던 선대들에게 새삼 고마움을 느낀다.유...

온전히 이해받는 경험의 가치

보훈복지사로 일하면서 많은 유공자 어르신들을 찾아뵙고 다양한 어르신들의 인생이야기를 듣게 된다.노인성 질환으로 걸음을 절뚝이며 한사코 서비스를 받는 것이 국가에 폐를 끼치는 일이라...
많이 본 기사
1
고엽제후유의증 질병 장애등급 종합판정 시행
2
종합비타민제를 먹어야 하는 이유
3
여름철 건강의 적 토사곽란
4
국가유공자 등 로또 판매점 신청
5
중앙보훈병원, 1,400병상으로 확대… 재활·요양병원 등 복합 운영
6
결핵과 비결핵항산균 감염증
7
내년 아파트 특별공급, 대부지원 계획 확정
8
국가유공자 주택 대부 한도 늘리고 금리 내려
9
김환기, 그의 푸른 화폭을 만나다
10
모든 생존 6·25참전용사에 호국영웅기장 수여한다
소 개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30113 세종특별자치시 도움4로 9 국가보훈처
Copyright by 국가보훈처 나라사랑신문  |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호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