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4 수 13:42
> 생활·문화 > 행복이 머무는 자리
대학로를 지키는 ‘터줏대감 공연’을 찾아
나라사랑신문  |  news@narasarang.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01  08:46:5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오랫동안 대학로를 지키며 관객들에게 감동을 준 공연이 있다. 사진은 뮤지컬 '빨래'의 한 장면.

서울 종로구 종로5가 사거리에서 혜화동 로터리까지 이어지는 대학로. 주말이면 마로니에 공원에서 마술공연에 두 눈 휘둥그레진 아이들부터 연극관람을 위해 대학로를 찾은 커플, 추억의 다방과 식당을 다시 방문한 중장년층까지, 대학로는 세대를 아우르는 문화예술의 거리다. 그만큼 다양하고 많은 공연들이 이곳에 오르내리며 사라지기도 했다. 이런 대학로에서 오랫동안 그 자리를 지켜온 공연들은 그간 검증된 만큼 오늘 이 여름의 새로운 감동으로 다가온다.

   
 

창작뮤지컬 ‘빨래’(대학로 동양예술극장 1관)

서울 달동네를 배경으로 소시민들의 일상과 사랑을 유쾌하면서도 감동적으로 그려낸 창작뮤지컬 ‘빨래’는 공연 때마다 웃음과 눈물의 폭풍을 쏟아내게 한다.

달동네를 배경으로 강원도에서 상경해 서점에서 비정규직으로 일하는 아가씨와 이웃집에 사는 몽골에서 온 순수청년이 바람에 날려간 빨래를 계기로 조금씩 가까워지며 서로를 이해하고 위로하는 과정을 그린다.

여기에 두 사람의 주변 인물들과 달동네 이웃들의 사연이 더해져 팍팍한 서울살이를 이어가는 소시민들의 삶이 관객을 추억의 서울로 이끈다.

창작뮤지컬 ‘빨래’는 2005년 한국뮤지컬대상에서 작사·극본 상을 수상한 뒤 14년간 관객들의 사랑받으며 대학로 스테디셀러 공연으로 자리매김했다.

이 뮤지컬은 2012년에는 일본, 2016년에는 중국에 진출해 문화의 장벽을 넘어 해외에도 영역을 넓혀가며 ‘이웃과 함께하는 따뜻한 마음’에는 국경이 없음을 증명하고 있다.

   
 

연극 ‘라이어’(대학로 민송아트홀 1관)

재치 있는 대사와 숨 돌릴 틈 없는 속도감 빠른 전개, 강력한 웃음으로 무장한 연극 ‘라이어’의 인기가 식을 줄 모른다.

연극 ‘라이어’는 1998년부터 현재까지 22년째 상연 중이다. 장기간 지속된 공연답게 최다공연, 최다누적 관객 수 등 다양한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연극은 궁지에 내몰린 주인공이 강도사건에 휘말리며 거짓말로 위기를 모면하려다 계속해서 황당한 거짓말을 늘어놓게 되고 상황은 더 꼬이기만 하는 하루를 그리고 있다.

기가 막힌 반전과 예측할 수 없는 전개로 관객들을 긴장하게 하고, 황당한 거짓말로 인해 벌어지는 우스꽝스러운 상황들이 큰 즐거움을 준다.

연극은 끈적끈적하고 답답한 여름을 날려버릴 수 있는 유쾌한 웃음으로 지루한 올 여름을 관통하고 있다.

영국의 인기 극작가 겸 연출가이자 영국 최고 권위의 로렌스올리비에 베스트 코미디 상을 수상한 작가 레이 쿠니의 대표작이다.

   
 

연극 ‘늘근도둑이야기’(대학로 유니플렉스 3관)

연극 ‘늘근도둑이야기’는 1989년 초연 이후 올해 30주년을 맞았다.

해를 거듭할수록 더욱 강력해진 풍자와 유머, 배우들 간 찰떡같은 호흡과 애드리브가 절묘하다.

대통령 취임 특사로 풀려난 두 늙은 도둑이 노후를 위해 마지막 한탕을 하필이면 ‘높으신 그 분’의 미술관에 잠입하게 되며 벌어지는 에피소드를 다룬다.

두 도둑은 미술관에 잠입하지만 세계적인 작품의 가치를 알아보지 못하고 오로지 금고에만 매달리고, 금고를 열지 못한 채 그 앞에서 지난날을 회상하며 다투다가 붙잡히게 된다.

수사관은 범행의 배후와 사상적 배경을 밝히려 하지만 배후와 배경이 있을리만무한 어리숙한 두 도둑은 변명을 늘어놓고 대화는 점점 엉뚱한 방향으로 흘러가며 관객들에게 큰 웃음을 선물한다.

좌충우돌 두 늙은 도둑의 마지막 한탕은 배우들의 입담과 열연이 더해져 웃음과 감동을 유발하고, 여기에 우리사회의 이슈와 화두를 자연스럽게 녹여낸 시사코미디로 풍자의 재미를 더한다. 극 중 배우들의 입을 빌려 우리사회에 일갈을 날리는 ‘속이 다 시원한’ 대사로 여름 더위뿐 아니라 속에 묵은 체증도 날려버린다.

나라사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공감, 이 책

나는 내 나이가 참 좋다

나는 내 나이가 참 좋다
고통을 경험하지 않는 이는 없지만 그 끝에서 모든 이가 성장을 이뤄내는 건 아니다. 나이를 먹었다고 해서 자동으로 어른이 되는 것도 아...

시를 잊은 그대에게

시를 잊은 그대에게
채울 틈조차 없이 살았던 내 삶의 헛헛한 빈틈들이 마냥 단단한 줄만 알았던 내 삶의 성벽들을 간단히 무너트리는 그런 날, 그때가 되면 ...
오피니언

3·1운동, 임시정부 100주년을 보내며

기미년 3·1혁명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인 2019년이 저물어 간다. 3·1혁명에 나섰던 선열들과 임시정부와 의병·독립운동에 참여했던 선대들에게 새삼 고마움을 느낀다.유...

온전히 이해받는 경험의 가치

보훈복지사로 일하면서 많은 유공자 어르신들을 찾아뵙고 다양한 어르신들의 인생이야기를 듣게 된다.노인성 질환으로 걸음을 절뚝이며 한사코 서비스를 받는 것이 국가에 폐를 끼치는 일이라...
많이 본 기사
1
고엽제후유의증 질병 장애등급 종합판정 시행
2
종합비타민제를 먹어야 하는 이유
3
여름철 건강의 적 토사곽란
4
국가유공자 등 로또 판매점 신청
5
중앙보훈병원, 1,400병상으로 확대… 재활·요양병원 등 복합 운영
6
결핵과 비결핵항산균 감염증
7
내년 아파트 특별공급, 대부지원 계획 확정
8
국가유공자 주택 대부 한도 늘리고 금리 내려
9
김환기, 그의 푸른 화폭을 만나다
10
모든 생존 6·25참전용사에 호국영웅기장 수여한다
소 개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30113 세종특별자치시 도움4로 9 국가보훈처
Copyright by 국가보훈처 나라사랑신문  |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호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