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1 목 08:48
> 생활·문화 > 박물관&미술관
근대의 꿈:꽃나무는 심어 놓고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한국 근현대 명화전
나라사랑신문  |  news@narasarang.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31  13:59:0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이중섭, 물고기와 노는 두 어린이, 1953-54, 종이에 유채, 41x31cm.

개화기 이후부터 한국전쟁, 다양한 문명의 이기와 신식교육이 등장했던 근대기는 인간을 신분 구조로 판단하던 구시대적 관습이 깨져버린 시기였다.

동시에 빼놓을 수 없는 것은 일제 강점기에 공동체가 절체절명의 위기에 닥친 가운데 우리 고유의 문화를 지켜내려는 열망이 들끓었던 시기이기도 하다. 이처럼 근대화와 식민지 현실의 내재적 모순이 공존하는 가운데 삶과 예술에서 근대성을 추구했던 작가들의 시대정신을 되새기는 전시 ‘근대의 꿈: 꽃나무는 심어 놓고’가 열리고 있다.

서울 노원구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에서 열린 이번 전시는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마련됐다. 이번 전시는 치열한 격변의 근현대를 살았던 구본웅, 권진규, 김기창, 김인승, 김환기, 나혜석, 남관, 박래현, 박수근, 유영국, 이대원, 이유태, 이마동, 이중섭, 장우성, 장욱진, 천경자 등 우리 근현대의 보물같은 작가 30여 명의 작품 70여 점이 관람객을 맞는다.

전시는 세 개의 장으로 나뉜다. 첫 번째 장은 ‘근대인의 탄생’으로 근대기 신문물의 도입으로 빠르게 변화한 생활상과 신식교육으로 달라진 사회상, 신여성의 등장, 남녀 간 사랑을 바탕으로 하는 가족관의 변화 등 달라진 시대상을 화폭에서 읽어낼 수 있다.

   
 김환기, 여름 달밤, 1961, 캔버스에 유채, 194x145.5cm.

두 번째 장은 ‘시각성의 확장’으로 신식교육을 수료한 근대인의 정신을 보여준다. 근대인들은 관념과 이상의 사변적 태도에서 벗어나 주변의 실재를 탐색하고 관찰하게 됐다.

이 시기에는 실물을 있는 그대로 재현하고자 하는 욕구와 결합해 사물 분할, 빛의 조건에 따른 화면 구성 등 다양한 조형적 실험이 이어졌다.

정물은 상징 기능에서 벗어나 화가의 감정을 투영하는 대상으로, 관념화된 산수의 모습은 화가의 주변을 둘러싼 실재 일상의 풍경의 모습으로 변화하는 등 작품을 통해 개화기 이전 시대와 비교해 시각이 확장됐음을 알 수 있다.

세 번째 장의 주제는 ‘보편성을 향하여’다. 우리나라 근대기 미술 작가들은 새롭게 변화한 그들의 삶을 작품에 담아내고자 노력했으며 이는 곧 추상미술에 대한 시도로 나타났다.

특히 이번 전시는 우리 미술가의 대표적인 작가들의 그림이 대거 전시된다. 소, 어린이, 가족, 물고기, 게, 달과 새, 연꽃 등 전통적이면서도 친근한 소재를 다양한 기법과 매체로 표현한 작가 이중섭의 그림 ‘물고기와 노는 두 어린이’가 공개된다.

   
박수근, 두 여인, 1960년대, 하드보드에 유채, 27.7x21cm.

한국 근현대 명화를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는 이번 전시는 서울 노원구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전시실2와 프로젝트 갤러리2에서 9월 15일까지 열린다.

관람시간은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8시까지며, 토·일요일 및 공휴일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다. 관람료는 무료, 매주 월요일은 휴관.

 

나라사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공감, 이 책

시를 잊은 그대에게

시를 잊은 그대에게
채울 틈조차 없이 살았던 내 삶의 헛헛한 빈틈들이 마냥 단단한 줄만 알았던 내 삶의 성벽들을 간단히 무너트리는 그런 날, 그때가 되면 ...

새벽에 홀로 깨어

새벽에 홀로 깨어
봄날, 어느 새벽동으로 흘러가는 물 못 돌이키나시상(詩想)을 재촉하니 이리 괴롭네.정 담뿍한 아침 비는 가늘디가늘고아리땁고 고운 꽃은 ...
오피니언

마음이 따뜻한 서비스 함께 나누길

벌써 무더위가 코앞으로 다가온 듯하다. 아침저녁으로 아직 선선한 기운이 남아있지만 한낮이 되면 작년에 맹위를 떨쳤던 무더위가 올해도 반복되지 않을까하는 걱정이 될 정도로 후덥지근한...

새로 열린 보훈의 길, ‘따뜻한 보훈’

2017년 3월 충남동부보훈지청은 많은 사람들의 기대를 받으며 개청됐다. 꽃샘추위로 쌀쌀한 3월의 날씨에도 전국 여러 곳에서 모인 직원들은 낯선 환경에도 보훈가족의 영예로운 생활을...
많이 본 기사
1
종합비타민제를 먹어야 하는 이유
2
고엽제후유의증 질병 장애등급 종합판정 시행
3
여름철 건강의 적 토사곽란
4
국가유공자 등 로또 판매점 신청
5
중앙보훈병원, 1,400병상으로 확대… 재활·요양병원 등 복합 운영
6
결핵과 비결핵항산균 감염증
7
내년 아파트 특별공급, 대부지원 계획 확정
8
국가유공자 주택 대부 한도 늘리고 금리 내려
9
김환기, 그의 푸른 화폭을 만나다
10
모든 생존 6·25참전용사에 호국영웅기장 수여한다
소 개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30113 세종특별자치시 도움4로 9 국가보훈처
Copyright by 국가보훈처 나라사랑신문  |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호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