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5.26 화 11:15
> 기획 > 인터뷰
“어르신 연륜에서 우러나오는 지혜 배워요”광주지방보훈청 김옥엽 보훈섬김이
나라사랑신문  |  news@narasarang.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03  11:00:2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소파에 나란히 앉아 신정자 어르신의 아픈 팔을 안마하는 김옥엽 보훈섬김이.

신록의 푸르름이 가득한 6월, 광주광역시 서구의 한 아파트 문 앞에 다가서자 즐거운 분위기가 가득한 밝은 웃음소리가 새어나왔다. 나란히 앉아 대화를 나누고 있는 두 사람은 모녀 같기도, 자매 같기도 했다. 바로 광주지방보훈청 김옥엽(56) 섬김이와 신정자(82) 어르신이다. 두 사람은 ‘봄날’ 신록 빛깔의 대화를 이어가고 있었다.

빨간색 셔츠가 잘 어울리는 멋쟁이 신정자 어르신의 집안은 깔끔하게 정리돼 있었다. 베란다에는 여러 개의 항아리와 함께 형형색색의 꽃들이 어우러져 제 계절의 아름다움을 뽐내고 있었다.

얼마 전 손목과 발목을 다쳐 힘쓰는 일은 전혀 못한다는 어르신을 위해 김옥엽 보훈섬김이는 요즘 그의 손발이 돼 드리고 있다. 베란다에 예쁘게 핀 화분 분갈이도, 항아리에 담긴 고추장과 된장도 김옥엽 섬김이의 작품이다. 그가 없었으면 아무것도 못했을 거라는 어르신의 말씀에 김옥엽 섬김이는 웃으면서 손사래를 쳤다.

“제가 배우는 게 더 많아요. 어르신이 살림을 너무 잘 하셔서 어르신이 하자는 대로만 하면 2~3번 손이 가야 할 것도 1번으로 줄어들고, 보기에도 훨씬 좋아져요. 저도 살림을 꽤 오래한 편인데 요즘엔 어르신께 새롭게 배우는 게 많아요.”

그가 어르신께 배우는 것은 살림 노하우 뿐만이 아니다. 신정자 어르신은 주변사람들의 이야기를 경청하고, 훈수 두기보다는 잘 이해하고 토닥여줘 친구들 사이에서도 인기가 많다. 틈틈이 노래교실을 포함해 다양한 모임을 다니며 젊게 살고, 남에게 잘 베푸는 어르신이다. 그는 함께 시간을 보내며 어르신의 생활철학과 따뜻한 마음을 함께 배워가고 있는 중이다.

도움 주고, 삶의 지혜를 배우다

올해로 9년 차인 김옥엽 보훈섬김이는 어르신들의 삶의 지혜에 새삼 감탄하고 있다. 맛있게 장 담그는 방법이나 효과적인 욕실 청소법 등 살림 노하우와 건강관리 비법부터 주변 사람들과 행복하게 지내는 법이나 삶을 대하는 태도까지. 그들의 연륜에서 우러나오는 삶의 지혜는 돈으로 살 수 없는 것들이다.

“어르신들이 평생을 살며 깨달은 것들을 제가 매일매일 익히고 있는 셈이지요. 직접 말해주실 때도 있고 가족을 대하는 모습, 주변 사람들과 나누는 대화 모두 소중한 배움이죠. 편찮으신 친정어머니를 모시고 있는데 보훈섬김이를 하며 배운 것들이 큰 도움이 됐어요.”

배우며 봉사한지 근 10년, 이제는 베테랑이 된 섬김이에게도 힘들었던 시기는 있었다.

“처음에는 제가 하던 대로, 제가 생각한 대로 일을 하려고 했어요. 어르신들은 저와는 다른 방식으로 살아오신 분들이니 조금씩 어긋나는 부분들이 있었지요. 그래서 어느 순간, 기본적으로 어르신들 방식에 따르기로 입장을 바꿨더니 한 번에 문제가 해결되더라구요. 어르신들도 곧바로 마음을 열어주셨어요. 지금은 특별히 서로 말하지 않아도 눈빛만으로 통하는 사이가 됐죠.”

요즘 그가 힘든 것은 모시던 어르신의 건강이 나빠졌을 때, 그가 어르신께 도움을 드리지 못하는 상황을 만났을 때다.

“예전에 모셨던 어르신이 몇 년 전 요양원으로 가셨어요. 그런데 그분들은 계속 저를 기억하고 전화로 ‘보고싶다’고 연락을 해오십니다. 그럴 때마다 눈물이 핑 돌아요. 또 조건이 아주 열악한 환경에서 사시는 분들을 뵐 때면 도와드릴 수 있는 마땅한 방법을 찾을 수 없어 정말 마음이 아파요. 청소도 하고 정리를 아무리 해도 달라지는 게 없을 때 아쉬움이 남아 발걸음을 돌리기가 참 어렵습니다.”

인터뷰를 마치고 어느샌가 다시 만면에 미소를 머금고 또 다른 어르신 댁으로 향하는 그의 발걸음에는 힘이 넘친다. 어렵게 사는 국가유공자 어르신들의 환경이 나아지고, 자신과 어르신 모두 건강하게 오래오래 함께하는 게 소박한 그의 소망이다. 그는 하루하루 소망을 이뤄가며 살아가고 있다.

나라사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뒤로가기 위로가기
공감, 이 책

알로하, 나의 엄마들

알로하, 나의 엄마들
젊은이들 뒤로 파도가 밀려오고 있었다. 그들은 파도를 즐길 준비가 돼 있었다. 바다가 있는 한, 없어지지 않을 파도처럼 살아 있는 한 ...

피프티 피플

피프티 피플
큰 파도를 타는 것과 비슷했다. 파도가 부서질 줄 알았는데 계속되었다. 평생 그랬다. 유학생 출신답게 호 선생은 생각했다. ‘그레이트 ...
오피니언

현장 민원 접수, 보비스 서비스…이동보훈팀은 오늘도 달립니다

현장 민원 접수, 보비스 서비스…이동보훈팀은 오늘도 달립니다
어느새 벚꽃이 피었다가 금세 지고 있다. 꽃피는 4월, 코로나19 확산으로 전국이 비상인 이 시국에도 어김없이 봄은 찾아왔다....

어르신들의 보다 나은 삶을 기다리며

지난 12여년 동안 경남동부보훈지청에서 보훈섬김이로 일하며 고령·독거 유공자 어르신들을 돌봐왔다. 오늘은 인연이 닿았던 분 중에 가장 기억에 남은 한 분과 얽힌 추억을 회상해 본다...
많이 본 기사
1
고엽제후유의증 질병 장애등급 종합판정 시행
2
종합비타민제를 먹어야 하는 이유
3
여름철 건강의 적 토사곽란
4
국가유공자 등 로또 판매점 신청
5
중앙보훈병원, 1,400병상으로 확대… 재활·요양병원 등 복합 운영
6
결핵과 비결핵항산균 감염증
7
내년 아파트 특별공급, 대부지원 계획 확정
8
국가유공자 주택 대부 한도 늘리고 금리 내려
9
김환기, 그의 푸른 화폭을 만나다
10
모든 생존 6·25참전용사에 호국영웅기장 수여한다
소 개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30113 세종특별자치시 도움4로 9 국가보훈처
Copyright by 국가보훈처 나라사랑신문  |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호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