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7.31 금 10:29
> 생활·문화 > 생각나누기
파도는 바다 위에서만 일어난다
나라사랑신문  |  news@narasarang.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2.01  12:48:3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우리는 파도를 별개로 일어나고 밀려오는 것으로 착각한다. 파도는 언제나 바다 위에서만 일어나고 있음을 깨우치고 알아야 한다.

태어남이 없으면 삶도 없고 세상도 없듯이 행복과 불행도 없다. 우리는 이 세상에 태어난 것에 대해 무한한 감사와 함께 운 좋게 덤으로 세상을 구경할 수 있음에 기뻐해야 한다.

파도가 아무리 거세게 밀려와도 파도는 바다 위에서 일어난다. 바다가 없다면 파도도 없을 것이다. 마찬가지로 인간의 삶도 태어나고 살아있을 때 세상사의 모든 일들이 일어나는 것이다. 세상을 떠나면 삶이란 없다, 바다를 떠나면 파도는 일지 않는 것처럼 말이다.

파도가 일어날 때 우리는 무한한 도전과 즐거움과 기쁨을 느껴야 한다. 파도가 없어지는 날, 파도가 일지 않는 날, 그 바다는 정체되어 죽은 바다가 될 것이다. 살아있는 바다는 파도가 일렁이는 바다다.

삶도 살아있을 때만이 그 가치를 지닌다. 우리는 운 좋게도 장수의 시대를 물려받았고, 그것은 어쩌면 큰 행운일 것이다. 이 행운을 기꺼이 즐기며 의미 있는 삶을 살 것인가 아니면 이 행운을 행운으로 여기지 않고 그저 날려버릴 것인가는 우리가 정하면 된다.

우리는 어떤 삶을 살것인가, 이제 우리에게 무엇이 가치 있는 일인가. 어떤 삶을 살아야 하겠다는 성찰 없이, 후손들에게 남겨줄 만한 가치 있는 일에 대한 고민 없이 삶을 그저 숨 쉬듯 살아가기만 하는 것은 파도가 잦아드는 정체된 바다와 같은 삶이다.

생명체가 넘치고 살아있는 바다는 파도가 쉴 새 없이 몰아친다. 파도가 세차게 일렁이면서 바다 속의 오물을 청소하고, 바다 생물들에게 신선하고 맑은 영양분을 공급한다. 그렇게 새롭고 건강한 바다가 만들어진다.

우리 인간도 마찬가지다. 우리 인생을 헛되이 보내지 말고 꿈과 목적을 가져야 한다. 때로는 거친 파도처럼 몰아붙이는 열정도 필요하다. 그것은 나이가 많고 적음과는 관계가 없다.

언제 어디서나 우리는 꿈과 목적을 향해 열정적으로 살면서 성공적으로 인생을 마무리하고 후세에 넘겨줄 가치 있는 일을 만들어야 한다.

그렇다면 가치는 어디에서 존재하고 있을까? 가치는 형체도 모양도 없는 무형물로써 각자 사고와 마음속에 들어있는 공허한 것이기도 하다. 그 마음속에 있는 공허한 가치를 밖으로 드러내면 소중한 경험체인 가치로 변하게 되는 것이 아닌가 싶다.

그 오묘한 마음 속 가치는 무엇을 먹고 자라나고 성장하는가? 나는 쉽게 양심과 정의를 먹고 자란다고 말하고 싶다. 양심 있는 행동, 정의로운 행동을 많이 하는 사람은 큰 가치를 지닌 사람이 되는 것이고, 그렇지 못한 사람은 마음 속 가치가 작거나 없는 사람이 되는 것이다.

우리는 살아있는 동안 의식적으로 양심과 정의에 따라 가치 있는 일을 좇아가야 할 것이다.

파도는 바다 위에서만 일어나듯, 인생도 살아있을 때에만 비로소 가치 있는 일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송무옥 7남매 중 막내로 태어났다. 월남전 참전유공자. 남은 인생여정이 주위환경을 밝게 만들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며 글을 쓰고 있다.

나라사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뒤로가기 위로가기
공감, 이 책

떨림과 울림

떨림과 울림
인간은 의미 없는 우주에 의미를 부여하고 사는 존재다. 비록 그 의미라는 것이 상상의 산물에 불과할지라도 그렇게 사는 게 인간이다. 행...

절제의 기술

절제의 기술
마음을 쓰는 일에는 오랜 시간이 필요하다. 그 일이 우리가 살아가는 방식이 되고, 우리라는 사람의 일부가 될 때 가능하다. (중략) 우...
오피니언

‘든든한 보훈’은 진심 있는 과감한 변화의 약속

조국의 광복과 자유 민주주의 수호를 위해 희생한 분들은 충분한 보답과 예우를 받고 있는가? 또 보훈이 국민통합에 얼마나 기여하고 있는가? 국가보훈처는 이러한 질문에 답하고, 한 차...

국가유공자 덕분에 든든 … 이제는 우리가 보답할 차례

지난 5월 국가보훈처가 발표한 ‘든든한 보훈’은 국가가 국민을 책임진다는 약속이며, 국가와 국민 간의 신뢰와 믿음을 의미한다.국가에 대한 헌신과 희생을 합당한 예우로 보답할 것을 ...
많이 본 기사
1
고엽제후유의증 질병 장애등급 종합판정 시행
2
종합비타민제를 먹어야 하는 이유
3
여름철 건강의 적 토사곽란
4
국가유공자 등 로또 판매점 신청
5
중앙보훈병원, 1,400병상으로 확대… 재활·요양병원 등 복합 운영
6
결핵과 비결핵항산균 감염증
7
내년 아파트 특별공급, 대부지원 계획 확정
8
국가유공자 주택 대부 한도 늘리고 금리 내려
9
김환기, 그의 푸른 화폭을 만나다
10
모든 생존 6·25참전용사에 호국영웅기장 수여한다
소 개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30113 세종특별자치시 도움4로 9 국가보훈처
Copyright by 국가보훈처 나라사랑신문  |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호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