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21 화 15:11
> 생활·문화 > 생각나누기
매미의 세레나데
나라사랑신문  |  news@narasarang.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03  13:50:3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가을이 시작된다고 하는 입추가 지났는데도 불볕더위는 식을 줄 모르고 계속되고 있다. 열대야로 밤잠을 설치고 새벽녘 잠을 좀 붙이려고 누웠는데 요란한 매미소리에 잠을 잘 수가 없다. 바로 머리맡 창문 방충망에 참매미 한 마리가 붙어 옥타브를 한껏 높여가며 귀가 따가울 정도로 울어댄다.

‘굼벵이로 7년이라는 긴 세월을 인내하며 준비해 온 위대한(?) 생명체가 쏟아내는 저 소리에 필시 사연이 있지 않을까. 그 사연을 자기의 온 힘을 다해 소리로 표현하고 있는 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하면서 나도 모르게 매미의 울음소리를 감상하고 있었다.

왜 저리도 세차게 울어댈까. 오랜 동안 땅 속 어둠 속에서 살다가 광명의 세계로 나온 환희의 송가인가. 아니면 7년 끝에 얻은 생의 기간이 겨우 한 달도 안 되는 짧은 시간이라는 데 대한 실망과 억울함을 호소하는 분노의 부르짖음인가. 곤충 중에서 가장 풍부한 성량과 좋은 음질을 가졌다는 매미, 저 작은 생명체가 비록 한 달도 안 되는 짧은 생애지만 자기에게 주어진 사명을 다하고 이제 떠나 가려는가보다 생각하니 매미의 울음소리가 예사로 들리질 않는다.

매미가 세상으로 나와 온 숲을 흔들어대듯 큰 소리로 우는 이유는 짝짓기를 위해서라고 한다. 수컷 매미는 암컷을 유인하기 위해 복부에 발달한 발음기관으로 소리를 내서 운다. 수컷 매미의 날개 밑에는 진동막이 있고, 배 속에는 울림통이 있는데, 진동막이 ‘딸칵딸칵’ 진동하면 울림통의 공기가 압축되거나 이완되면서 소리가 증폭된다. 수컷 매미 한 마리가 내는 소리는 믹서기 소음에 맞먹는 70~90dB(데시벨/소리 크기의 단위)이라고 한다.

여름에 세상 밖으로 나온 수컷매미는 암컷과 짝짓기를 한 뒤 죽고, 암컷은 알을 낳고 죽는다. 나뭇가지에 작은 구멍을 만들어 암컷이 그 속에 알을 낳으면, 몇 주일 지나 알은 애벌레로 부화한 뒤 먹이를 찾아 땅으로 내려가 땅속에 구멍을 파고 자리를 잡는다. 그곳에서 나무뿌리의 수액을 빨아 먹으면서 짧게는 3년, 길게는 7년 간 애벌레 상태인 굼벵이로 지낸다.

장장 7년이란 인고의 시간을 캄캄한 땅속에서 보내고 어느 여름날 새벽 땅위로 올라온 굼벵이는 나무줄기에 매달린다. 땅 속에 굼벵이로 있는 동안이나 땅 위에 나와 매미가 된 후나 천적이 많다. 땅강아지, 사마귀, 말벌 따위의 곤충과 거미, 박새, 찌르레기 등 여러 천적들이 호시탐탐 매미를 낚아챌 기회를 노린다. 어렵사리 살아남아도 새롭게 태어나기 위한 또 한 번의 진통을 거쳐야만 한다. 애벌레의 등가죽을 뚫고 거듭 변화를 해야 하는 것이다.

이제 날개를 달고 성충으로 거듭난 매미에게는 마지막 사명 하나가 남아있다. 자신의 후손을 남기는 일이다. 자신에게 부여된 삶을 마감하기 전 종족 보존을 위해 마지막 안간힘을 다하여 짝을 찾기까지 사랑의 세레나데를 불러야 한다. 머지않아 이생에서의 생을 마감하고 떠나야하는 절박감에 후손을 남길 짝을 찾는 애달픈 소리다.

푹푹 찌는 무더위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온 힘을 다해 울어대는 저 우렁찬 소리를 자장가로 들으며 다시 잠을 청한다. 성공적인 짝짓기로 마지막 사명을 다하고 편히 생을 마감하기를 빌면서.

 

김정복 국가유공자로 교직을 명예퇴직하고 해외에서 15년 간 우리글과 우리문화를 전파하는 자원봉사활동을 했다. 현재 청주에서 독서와 글쓰기에 힘쓰고 있다.

나라사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공감, 이 책

나는 내 나이가 참 좋다

나는 내 나이가 참 좋다
고통을 경험하지 않는 이는 없지만 그 끝에서 모든 이가 성장을 이뤄내는 건 아니다. 나이를 먹었다고 해서 자동으로 어른이 되는 것도 아...

시를 잊은 그대에게

시를 잊은 그대에게
채울 틈조차 없이 살았던 내 삶의 헛헛한 빈틈들이 마냥 단단한 줄만 알았던 내 삶의 성벽들을 간단히 무너트리는 그런 날, 그때가 되면 ...
오피니언

3·1운동, 임시정부 100주년을 보내며

기미년 3·1혁명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인 2019년이 저물어 간다. 3·1혁명에 나섰던 선열들과 임시정부와 의병·독립운동에 참여했던 선대들에게 새삼 고마움을 느낀다.유...

온전히 이해받는 경험의 가치

보훈복지사로 일하면서 많은 유공자 어르신들을 찾아뵙고 다양한 어르신들의 인생이야기를 듣게 된다.노인성 질환으로 걸음을 절뚝이며 한사코 서비스를 받는 것이 국가에 폐를 끼치는 일이라...
많이 본 기사
1
고엽제후유의증 질병 장애등급 종합판정 시행
2
종합비타민제를 먹어야 하는 이유
3
여름철 건강의 적 토사곽란
4
국가유공자 등 로또 판매점 신청
5
중앙보훈병원, 1,400병상으로 확대… 재활·요양병원 등 복합 운영
6
결핵과 비결핵항산균 감염증
7
내년 아파트 특별공급, 대부지원 계획 확정
8
국가유공자 주택 대부 한도 늘리고 금리 내려
9
김환기, 그의 푸른 화폭을 만나다
10
모든 생존 6·25참전용사에 호국영웅기장 수여한다
소 개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30113 세종특별자치시 도움4로 9 국가보훈처
Copyright by 국가보훈처 나라사랑신문  |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호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