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4.14 수 17:46
> 생활·문화 > 커버스토리
500년 흔적 간직한 유산부드러운 선이 우리네 삶처럼…
나라사랑신문  |  news@narasarang.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7.15  13:33:5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뜨거운 태양이 작렬하는 한여름을 아랑곳 않고 의연히 선 세월이 의연하다.
경주 양동마을. 유네스코가 인정한 세계문화유산. 우리 전래의 주거공간이 수 백년의 세월을 이기고 초가집과 기와집으로 고스란히 살아있는 곳이다.
1459년에 지은 서백당(書百堂), 1508년 지은 무첨당(無忝堂), 1516년 지은 독락당(獨樂堂), 1540년대에 지어진 향단(香壇). 마을의 많은 집들은 16세기부터 18세기 사이에 지어졌다. 무려 500여년의 역사를 가진 소중한 우리 보물들이다.
마을에서 가장 오래된 서백당은 경주 손씨의 종가로 마을에 처음 들어와 터를 잡은 양민공 손소(1433-1484)공이 지은 집. 선생의 외손인 조선조 성리학의 기틀을 다진 이언적(1491-1553) 선생이 태어난 곳이기도 하다. 마을에 들어서면 마을 중앙에 가장 먼저 눈에 띄는 향단은 99칸으로 지어졌던 당시 주생활 합리화의 실험정신이 돋보이는 건물이다.
   
 
오랜 기와집들의 반듯하지만 부드러운 선은 배경으로 선 설창산의 흐름에 자연스레 녹아든다. 함께 어우러진 전통의 초가집들이 푸근한 선이 기와집과 하늘이 있닿은 공간을 메우는 듯 조화를 이룬다.
높고 가파른 위압이 아닌 어머니 품 모양의 산세, 그사이에 편안하게 들어선 기와집과 초가집. 집과 집을 잇고, 사람과 사람의 마음을 잇는 듯 절로 난 동네길이 한 폭의 그림을 완성한다. 500년을 이어 살고 있는 사람들의 삶에는 당시 집을 지었던 조상들의 향기와 그들의 철학과 문화가 담겨있다.
설창산 기운을 내려 받고 마을 옆으로 흐르는 안락천을 안고 자리잡은 양동마을. 우리 전통 속에서 어제와 오늘의 일상을 일궈가는 주민들의 발걸음 속에 든든한 우리의 혼이 읽힌다.
 

양동마을은 …

주산인 설창산 줄기가 뻗어내려 만든 물(勿)자 모양의 능선들이 네 골짜기를 이루고 있다. ‘勿’은 풍수적으로 깨끗하다는 뜻인데. 이 뜻을 지키려 종택들은 이들 능선을 피해 자리를 잡았다. 사람이 살지 않는 곳을 포함해 전통의 향기를 품은 건축물들과 초가집 150여 호가 숲과 함께 펼쳐져 있다.
양동마을은 관광객에게 보여주기 위해 급조된 한옥마을이 아니다. 서둘러 현대적 미감을 세워 만든 ‘작품’이 아니라 사람과 생활이 살아있는 공간이다.
그래서 답사 차 마을을 방문한 사람들은 조심스럽게 발걸음을 옮겨 이들의 삶을 보호해 주어야 한다. 물론 길가다 마주친 사람들과 따뜻한 인사를 나누면, 그이들은 곧바로 동네 산책길에서 만난 이웃이 되기도 한다.
주소는 경주시 강동면 양동마을길 134. 양동마을 문화관(054-779-6127)에서 마을의 역사와 옛 모습 등을 확인할 수도 있다. 월요일은 휴관.

 

안강지구전승비
   
 

양동마을에서 승용차로 5분여 형산강을 바라보는 야산 언덕에는 안강지구전승비가 세워져 있다.
기계안강지구전투는 6․25 전쟁 당시 적 7사단은 1950년 8월 9일부터 9일간 필사적인 공세에 맞선 우리 수도사단과 17연대는 생사를 건 역습으로 이를 좌절시킨 전투.
다시 전력을 증강한 적이 8월 22일 공습을 해왔고 이에 대응해 많은 손실을 무릅쓰고 군은 15일간에 걸친 결사적 지연작전을 펼쳤다.
이 전투 과정에서 적 294명을 생포하고 전차 2대를 격파하는 한편 2,328명을 사살하는 공을 세웠다.
이들의 희생으로 낙동강 방어선마저 무너뜨리며 마지막 공세를 가하던 적을 막아내 반격의 토대를 마련한 당시 전투는 우리 전사에 커다란 의미를 갖고 있다.
1958년 세워진 전승비는 55년의 역사를 가진 오랜 현충시설로 참전용사들의 영웅적인 감투정신을 잘 표현하고 있다.

[관련기사]

나라사랑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뒤로가기 위로가기
공감, 이 책

읽는 직업

읽는 직업
우리가 경험하지 못한 일을 어떤 작가들은 자신의 삶을 통해 보여준다.그 터널을 지나온 심정과 거기서 건져 올린 한 줄기 희미한 빛 같은...

숲에서 한나절

숲에서 한나절
식물의 시간으로 보면 화려한 꽃은 그저 열매를 맺기 위해 벌과 나비를 부르기 위한 방편에 불과하다. 모든 식물은 자신의 후손을 남기기 ...
오피니언

새 봄 맞아 안장되는 유공자 ‘정성껏 모시겠습니다’

봄은 계획, 그리고 시작의 계절이라는 말이 있듯이 움츠렸던 춥고 긴 겨울이 지나면 어김없이 봄이 찾아온다. 목련, 매화, 산수유 등 여러 가지 예쁜 색깔의 꽃들이 활기와 긍정을 북...

떡국 한 그릇에 담긴 진심

얼마 전 우리는 우리 민족 고유의 명절인 설을 맞았다. 해마다 설 명절이면 멀리 떨어져 생활하던 가족들이 모여 집안 어른들께 세배를 드리며 그동안의 안부도 묻고 함께 명절 음식을 ...
많이 본 기사
1
고엽제후유의증 질병 장애등급 종합판정 시행
2
종합비타민제를 먹어야 하는 이유
3
여름철 건강의 적 토사곽란
4
국가유공자 등 로또 판매점 신청
5
중앙보훈병원, 1,400병상으로 확대… 재활·요양병원 등 복합 운영
6
결핵과 비결핵항산균 감염증
7
국가유공자 주택 대부 한도 늘리고 금리 내려
8
내년 아파트 특별공급, 대부지원 계획 확정
9
김환기, 그의 푸른 화폭을 만나다
10
모든 생존 6·25참전용사에 호국영웅기장 수여한다
소 개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30113 세종특별자치시 도움4로 9 국가보훈처
Copyright by 국가보훈처 나라사랑신문  |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호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