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5.26 화 11:15
기사 (전체 1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민주·호국10주기] ‘포스트 코로나 시대, 광주정신은 세계적 자산’
한국이 코로나 위기 속에 총선을 성공적으로 치러내, 국제사회의 찬사가 이어지고 있다. 심각한 코로나 수렁에 빠진 미국과 일본, 유럽 등 선진국들이 한국에 SOS를 청하는 중이니 그럴만하다. 최근 미국에 유학 중인 친구의 아들이 부모에게 급거 귀국의사를
나라사랑신문   2020-04-29
[민주·호국10주기] ‘오월 광주’ 신군부에 맞선 항쟁 … 한국 민주주의의 앞날을 열다
해마다 5월이면 광주 옛 전남도청 앞과 금남로에는 조금 특별한 햇살이 비친다. 광주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 진입로에는 하얀색의 이팝나무가 함박눈처럼 꽃으로 피어난다. 18일 기념일 당일이 되면 이팝나무 아래를 걷는, ‘오월광주’를 가슴에 안은
나라사랑신문   2020-04-29
[민주·호국10주기] 금남로에서 망월동으로, 그날의 함성 ‘오월 광주정신’이 되다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을 한 달 앞둔 광주, 코로나19로 시내가 다소 한산한 가운데, 여전히 차가운 겨울 기운마저 남아있다. 그러나 잊혀지지 않는 기억, 언제나 상기하고 가슴에 새겨야 할 이야기들.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의 이야기들은 곳곳의 사
나라사랑신문   2020-04-29
[민주·호국10주기] 한국민주주의 역사의 전환점, 민주운동의 모체가 되다
한국의 민주주의는 이식된 것이었다. 1945년 9월 미군이 남한에 진주했다. 그들은 군정을 세우고 ‘민주주의’라는 새로운 정치시스템을 이식하고자 하였다. 그들은 일제강점기 만들어진 황국신민교육을 폐지하고, 민주주의를 교육하였다. 그러나 조선인들이 한
나라사랑신문   2020-04-02
[민주·호국10주기] 내가 체험한 4·19와 경무대 앞 현장
당시는 내 나이 20세 세상에 두려울 것 별로 없던 시절, 1960년 동국대 2학년 재학 중이었다. 4월 19일 아침 석조전 2층에서 막 수업을 시작할 즈음 한 학생이 강의실 앞 문으로 들어와 어제 고려대 학생들이 3·15부정선거 항의 시위를 마치고
나라사랑신문   2020-04-02
[민주·호국10주기] “우리 삶을 일으켜 세운 4월혁명, 민족번영의 단단한 기틀로”
4월이면 우리는 민주주의를 꿈꾼다. 4월은 우리 모두에게 민주주의를 향한 희망이고 진통이었다. 온 산하에 진달래 피어오르는 시절, 시민들은 ‘민주주의 만세’를 외쳤고 정의와 평화를 외쳤다. 그렇게 일으켜 세운 민주주의가 오늘 우리 삶의 중심이 되고 있
나라사랑신문   2020-04-02
[민주·호국10주기] 수유리에 피는 진달래, 광화문 봄볕에 4월 정신 되살아 난다
완연한 봄 기운 가득한 4월, 굳었던 땅을 뚫고 푸른 싹이 얼굴을 내밀기 시작한다. 노란 개나리와 하얀 벚꽃이 피어나며 자연의 생명력이 되살아나는 계절이기에 더욱 가슴에 사무치는 날이 있다. 봄이면 어김없이 돌아오는 날, 학생과 시민의 피와 땀으로 일
나라사랑신문   2020-04-02
[민주·호국10주기] 오늘의 한국 민주주의, 60년 민주운동의 소중한 성과
한국 민주화운동의 역사는 다른 나라와 비교했을 때 그다지 길지 않다. 1960년 4·19혁명부터 따지면 60년에 지나지 않는다. 하지만 이 60년 동안 한국 민주주의는 그 어느 나라보다 역동적인 모습을 보였다. 4·19혁명 이후에도 부마 민주항쟁, 5
나라사랑신문   2020-03-05
[민주·호국10주기] 3월과 4월의 함성…민주주의를 살려내다
독재정권에 항거했던 고교생들의 함성이 금방이라도 들려올 것만 같다. 세상을 울렸던 그들의 힘찬 발소리가 여기 고스란히 남아 있는 듯도 하다. 1960년 4월혁명으로부터 60년의 세월. 그 세월은 우리 땅의 자랑스러운 민주주의로 열매를 맺고 있지만 또
나라사랑신문   2020-03-05
[민주·호국10주기] 4월을 향한 전국의 뜨거운 함성,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세우다
2020년, 1960년 4·19혁명과 함께 민주주의 혁명의 도화선이 된 2·28민주운동과 3·8민주의거, 3·15의거가 각각 60주년을 맞는다. 일제강점기를 거쳐 대한민국의 기틀을 잡아가는 과정에서 독재정권의 질주를 막아낸 힘은 피끓는 학생으로부터 시
나라사랑신문   2020-03-05
 1 
공감, 이 책

알로하, 나의 엄마들

알로하, 나의 엄마들
젊은이들 뒤로 파도가 밀려오고 있었다. 그들은 파도를 즐길 준비가 돼 있었다. 바다가 있는 한, 없어지지 않을 파도처럼 살아 있는 한 ...

피프티 피플

피프티 피플
큰 파도를 타는 것과 비슷했다. 파도가 부서질 줄 알았는데 계속되었다. 평생 그랬다. 유학생 출신답게 호 선생은 생각했다. ‘그레이트 ...
오피니언

현장 민원 접수, 보비스 서비스…이동보훈팀은 오늘도 달립니다

현장 민원 접수, 보비스 서비스…이동보훈팀은 오늘도 달립니다
어느새 벚꽃이 피었다가 금세 지고 있다. 꽃피는 4월, 코로나19 확산으로 전국이 비상인 이 시국에도 어김없이 봄은 찾아왔다....

어르신들의 보다 나은 삶을 기다리며

지난 12여년 동안 경남동부보훈지청에서 보훈섬김이로 일하며 고령·독거 유공자 어르신들을 돌봐왔다. 오늘은 인연이 닿았던 분 중에 가장 기억에 남은 한 분과 얽힌 추억을 회상해 본다...
많이 본 기사
1
고엽제후유의증 질병 장애등급 종합판정 시행
2
종합비타민제를 먹어야 하는 이유
3
여름철 건강의 적 토사곽란
4
국가유공자 등 로또 판매점 신청
5
중앙보훈병원, 1,400병상으로 확대… 재활·요양병원 등 복합 운영
6
결핵과 비결핵항산균 감염증
7
내년 아파트 특별공급, 대부지원 계획 확정
8
국가유공자 주택 대부 한도 늘리고 금리 내려
9
김환기, 그의 푸른 화폭을 만나다
10
모든 생존 6·25참전용사에 호국영웅기장 수여한다
소 개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30113 세종특별자치시 도움4로 9 국가보훈처
Copyright by 국가보훈처 나라사랑신문  |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호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