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언제든 최고의 예우로…“비대면 참배로 진심 전해 드려요”

언제든 최고의 예우로…“비대면 참배로 진심 전해 드려요”

국립임실호국원 현충과 이미숙

우뚝 솟은 백련산을 앞에 두고, 옥정호와 섬진강 줄기가 감싸는 국립임실호국원에도 ...
오피니언

현장에서 함께 만들어 더 커지는 기쁨

내가 생각하는 ‘든든한 보훈’

어르신들의 “여한이 없다”라는 말에는 울림이 있다. 지난해 부부 참전유공자 자택을 방문했을 때 들은 “젊은 사람들이 알아...
광장

“때론 가족처럼, 기댈 수 있는 언덕으로”

내가 생각하는 ‘든든한 보훈’

“70년의 시간이 흘렀지만 한시도 잊지 않고 있었습니다. 늦었지만 조국을 위해 헌신하신 선배님들을 모시게 되어 영광입니다.”6·25 70주년을 맞아 전쟁 당...
생활·문화
“예술 통한 성찰로 재난의 그늘을 걷어내다”

“예술 통한 성찰로 재난의 그늘을 걷어내다”

국립현대미술관 ‘재난과 치유’

밝고 탁 트인 공간에 세 개의 거대한 숯 덩어리가 이목을 사로잡는다. 하나는 공중에, 두개는 바닥에 있고, 그 아래의...